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기고
봄철에 흔히 겪는 피부질환봄철 피부질환 대처법

추운 겨울이 지나고 포근한 봄이 빠른 걸음으로 다가오고 있다. 여린 새싹과 고운 꽃망울을 터트리게 하는 봄바람은 피부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봄은 일교차가 크고 대기가 건조하며 자외선이 강하다. 이뿐 아니라 봄철 대기 중에는 매년 어김없이 찾아오는 황사와 꽃가루 등이 많이 포함돼 있어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세심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 봄철부터 주의해야 할 피부질환

초봄부터 여름까지 ‘광과민성 피부질환’태양광선에 대해 피부가 민감하게 반응해 발생하는 피부질환을 광과민성 피부질환이라 한다. 이는 겨울 동안 일광 노출로부터 가려져 있던 피부를 햇빛에 노출하게 되는 시기인 초봄부터 여름에 자주 발생하며, 가을이 되면 호전되는 경향을 보인다. 얼굴이나 목, 손, 팔과 같이 주로 태양광선에 노출되는 부위에 두드러기, 붉은 반점

이나 좁쌀 크기의 발진, 수포 등이 생기며 가려움 혹은 따가움을 동반한다. 심한 경우 피부가 붓거나 물집이 잡히기도 하고 만성형의 경우 피부가 가죽처럼 두껍고 거칠게 변한다. 광선 노출 직후 발생하기도 하고 24~48시간 후에 나타나기도 한다. 주로 노출 부위에 나타나며 심하면 전신적인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과다한 자외선 노출로 생기는 ‘기미와 잡티’

겨울 동안 실외 활동을 적게 하고, 두꺼운 의복으로 피부를 가리고 다니기 때문에 피부의 멜라닌 색소량이 감소하게 된다. 천연 자외선 차단 기능을 하는 멜라닌 색소가 감소한 상태로 봄 햇빛을 쪼이게 되면 피부는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에 더 취약해지게 된다. 더욱이 운동과 등산을 포함한 야외활동이 눈에 띄게 늘어나 자외선 노출량이 급증하게 된다. 봄에 자외선에 의한 피부 문제가 더 빈번하게 발생하게 된 원인이 바로 여기에 있다. 자외선에 의한 각종 유해한 피부 반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대구지부 이근아 진료과장(가정의학 전문의)은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후 최소 15~30분 정도 후에 차단막을 형성하므로 외출 30분 전에 바르고, 야외 활동 중에는 2~3시간마다 덧발라 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 B 차단지수인 SPF 30~50정도, 자외선 A 차단지수는 PA+++정도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황사와 꽃가루에 의한 ‘알레르기성 피부염’

황사는 단순한 모래바람이 아니라 납, 카드뮴 등 중금속과 다이옥신 등의 발암물질이 섞여 있으므로 자극성 접촉피부염, 알레르기성 접촉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다. 일반 먼지에 비해 입자가 매우 작아서 피부와 모공 속에 오래 남아 있어 따가움, 가려움, 발진 등을 유발한다. 또한, 아토피피부염 등의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의 증상을 악화시킨다. 꽃가루 또한 알레르기성 피부염을 유발하고, 아토피피부염 등의 기존 피부질환을 악화시킨다.

황사와 꽃가루로 인한 피부 트러블은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먼저 일기예보를 확인해 황사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삼가고, 외출 시에는 모자, 마스크, 긴팔 의복 등으로 황사 노출을 줄이도록 한다. 외출 전에 끈적임이 적은 보습제와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피부 보호막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귀가 후에는 세안과 목욕을 하여 피부에 묻은 황사 등과 같은 이물질을 깨끗이 씻어낸다. 의복은 묻어 있는 먼지를 잘 털어낸 후 세탁한다.

황사로 인한 알레르기성 피부염에 좋은 음식

- 물 : 황사를 통해 들어온 중금속이 체내에 쌓이면 각종 피부질환을 유발한다. 물은 혈중 중금속 농도를 낮추는 데 큰 도움이 된다.

- 녹차 : 체내의 미세먼지를 배출시킨다. 특히 녹차에 탄닌은 황사 속 유해물질을 몸 밖으로 내보는데 큰 역할을 한다.

- 녹황색 채소 : 항암, 면역력 향상, 해독작용 등의 효과로 피부염은 물론 알레르기성 비염에도 좋다.

- 해조류 : 미역, 다시마, 톳과 같은 해조류는 체내에 쌓인 중금속을 흡착해서 몸 밖으로 빠져 나간다.

- 프로폴리스 : 꿀벌이 만들어낸 천연 항균물질인 프로폴리스는 몸의 면역력을 증강시켜줄 뿐 아니라 체내에 유입된 나쁜 균을 무찌른다.

- 생강차 : 생강에는 비타민C, 마그네슘, 진저롤 등이 함유돼 있으며 항균, 항바이러스, 살균 작용에 효능이 있다.


(자료제공〕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17년 3월호 발췌

김도희  yeu3030@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