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전국
하반기부터 공무원, 공공부문 ‘지역인재 30% 할당제’문재인 대통령, 차별 없는 '블라인드 채용' 추진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역인재 30% 할당제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있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김대연기자]올 하반기부터 공무원과 공공부문에서 인력을 채용할 때 지역인재 30% 할당제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공무원은 물론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로공사 등 대구, 경북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신규 채용을 할 때 지역 인재를 적어도 30% 이상 뽑게 돼, 지방대학 출신 지원자들의 취업에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수석, 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블라인드 채용’을 주문하면서 일자리 추가경정예산 통과에 따른 추가 채용뿐만 아니라, 하반기 공공부문 공채에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들은 일체 기재하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 며 사실상 블라인드 채용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명문대 출신이나 일반대 출신이나, 서울에 있는 대학 출신이나 지방대 출신이나, 똑같은 조건 똑같은 출발선에서 오로지 실력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이번 하반기부터 당장 시행했으면 한다” 며 “공무원과 공공부문은 우리 정부의 결정만으로 가능하니 그렇게 추진하라”고 강조했다.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의무제를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관련해 “혁신도시 사업이 지역인재까지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는 진정한 혁신도시, 진정한 국가 균형발전사업이 될 것” 이라며 “현재 기관마다 10~20%로 지역인재 채용비율 편차가 심한데, 적어도 30% 정도는 채용하도록 확실한 기준을 세우도록 독려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블라인드 채용은 학벌과 지역주의를 타파하고 오직 능력만으로 평가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취지이며, 지역인재 30% 할당제는 지역의 일자리를 활성화해 수도권 중심주의를 깨기 위한 목표를 갖고 있다.

 

 

 

 

김대연 기자  yeu3030@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