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구미
구미시 수조원 대 민간공원 조성사업 논란 '일파만파'구미시장·시행사 해명에도 불구하고 ‘특혜 의혹’ 공방
  • 김대연, 이순호, 마혜성 기자
  • 승인 2017.07.14 17:13
  • 댓글 0

[국제i저널 = 경북 김대연, 이순호, 마혜성 기자] 구미시가 2조1천422억 원 규모로 민간개발 방식의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 등이 의혹을 제기하자 구미시와 사업 시행사가 해명에 나서는 등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 구미시 수조원 대 민간공원 조성사업 논란 '일파만파' ⓒ국제i저널

지난 12일 '중앙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 시행사인 (유)다원에코시티 주관으로 열린 언론인 간담회에서, 시행사 박종인 대표는 구미 중앙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의 당위성에 대해 설명했다.

공원시설 개발에 따라 다원에코시티가 많은 이득을 챙길 것이라는 항간의 지적에 대해 박 대표는 전체 투자 사업비용이 많은 것이지 이익금이 많은 것은 절대 아니다 라며 적정 이윤은 구미시에서 별도로 외부기관에 사업 타당성 분석을 의뢰해 검증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박 대표는 또 "대한민국 최고의 고품격 공원을 조성해 구미 시민과 후손들을 위한 유산으로 남길 것으로 자신한다" 며 "구미시민과 시민단체, 구미시의회, 구미시청 등과 협의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사업으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앙공원 민간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의혹에 대한 간담회가 시작됐으나, 민간공원 조성사업을 반대하기 위해 피켓을 들고 간담회에 참석한 시민단체, 시의원들과 일부 기자들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간담회장이 난장판으로 변했다.

이날 시민단체 회원들은 새로운 사업은 새로운 시장이 시의회 보류결정 시민은 환영한다 구미시민은 졸속행정 규탄한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민간공원 조성사업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 남유진 구미시장은 이 문제와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원 일몰제 도입에 따라 2020년까지 사업이 추진되지 않으면 공원이 해제되고, 이후 재지정이 불가능하다” 며 “구미시는 제안에 의한 방식으로 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어떠한 특혜나 개입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남 시장은 또 “항간에 나도는 검찰수사 등 루머는 실체가 없는 헛소문으로, 구미시는 개발업자 선정 때도 투명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한 점 의혹 없이 추진할 예정” 이라며 “선정방식 등 모든 개발절차는 국토부에 보고해 지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연, 이순호, 마혜성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