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영주
‘영주 화훼 염색·보존화 시범사업’ 평가회영주 화훼농가 새 활로 모색
▲영주시가 ‘영주 화훼 염색·보존화 시범사업’ 평가회를 개최하고 있다.ⓒ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문경기자] 영주시는 지난 11일 화훼농가의 경쟁력 향상과 꽃산업 활성화를 위해 부석면 이윤근 농가에서 ‘영주 화훼 염색·보존화 시범사업’ 평가회를 개최했다.

영주시는 올해 지역특화사업인 ‘영주화훼의 절화 수확 처리 후 시스템 6차사업화 추진’으로 화훼류 절화 생산뿐만 아니라 영주 화훼 가공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시범사업을 통해 생산비 증가에 대한 부담 가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절화 농가들을 위해 화훼 절화생산과 염색, 가공처리로 부가가치를 높여 화훼농가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번 평가회는 화훼 염색·보존화 시범사업으로 재탄생한 꽃을 선보이고, 화훼농가 기호도 조사를 위해 마련됐다.

평가회를 개최한 부석면 이윤근 농가는 화훼생산 가공화사업으로 영주 화훼농가에서 재배하고 있는 국화, 거베라, 카네이션, 안개초, 스타치스 꽃 등을 이용한 염색·보존화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

'보존화’는 꽃이 가장 아름답게 폈을 때 그 꽃을 수확해 염색액과 보존액을 사용해 탈수, 탈색, 착색, 보존 과정을 거쳐 꽃의 아름다움을 장기간 보존할 수 있게 만드는 가공 사업이다.

최근 보존화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이 확대되면서 장미·카네이션에 거베라·안개꽃도 화훼시장에서 생화 못지않은 인기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 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