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복지 경상북도
도공, 태양광발전 수익으로 사회복지시설 지원취약계층 발전설비 설치, 전기료 지원
▲남해고속도로 88k 폐도 금곡 태양광 발전소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 문경기자] 한국도로공사가 태양광발전사업 수익금으로 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지원에 나서 에너지 다소비 경제구조를 친환경·고효율 구조로 전환하는 데 힘을 보태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18일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사업 수익금 2억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지원금은 사회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와 취약계층 630가구의 전기료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도로공사는 지난 4년 동안(2013년~2016년) 태양광 발전수익금 3억 6천만 원을 태양광 발전소 인근 취약계층에게 전기료로 지원해 왔다.

도로공사는 2012년 12월 남해고속도로 폐도 5곳에 태양광 발전소를 처음 선보였다. 이후 고속도로 휴게소, IC 녹지대 등으로 확대해 현재 80곳, 41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운영 중에 있으며, 올 연말까지 99곳, 60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로공사의 태양광 발전사업은 일정 지분을 투자해 수익을 올리는 지분투자형과 시설물의 일부를 임대하는 자산임대형으로 나눠진다.

기존에는 폐도, 성토부 등을 활용한 지분 투자형이 많았으나 최근에는 졸음쉼터, 방음터널, 건물 등 보유자산을 활용한 자산임대형이 늘면서 태양광 발전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사업개발처장은 “앞으로도 태양광 발전을 비롯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사업에 적극 참여해 2025년까지 고속도로 에너지 자립비율 100%를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 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