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대구시
대구시, 김해공항 확장만으로 항공수요 대응 불가통합신공항 대구․김해공항이 함께 거점공항으로 건설 처리해야
▲대구공항이전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 김도희기자]대구시는 4일 “영남권 신공항건설 김해공항 확장만으로는 영남권 신공항의 목표였던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며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대구․김해공항이 각각 거점공항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작년 6월 21일 국토교통부가 프랑스의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의뢰해 실시했던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검토’ 결과에서 ‘김해공항 확장’을 영남권 신공항 대안으로 발표 했으나,과거 수차례 검토결과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공개한 검토결과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은 그동안 영남권이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국가 제2관문공항으로서의 영남권 신공항의 역할 즉, ‘지역에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의 직항 운영’, ‘지역 항공수요의 지역처리’, ‘안전한 글로벌 관문공항’ 등의 기능을 수행하기에는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3,800만명의 항공수요 처리는 곤란

검토결과에서 김해공항을 확장할 경우 수용규모는 최소 3,015만명에서 최대 3,518만명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이‧착륙 활주로 및 터미널을 분리 운영하여 연간 3,800만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김해공항을 확장하겠다고 밝혔지만, 터미널과 활주로의 분리 운영으로 공항운영 또한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기가 착륙 활주로와 이륙 활주로를 이동할 때 통과시간 및 대기시간의 과다 소요로 활주로 점유시간이 증가하게 되고, 불합리한 유도로‧계류장‧활주로 등의 배치로 인해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3,800만 명을 처리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밝혀졌다.

□ 3.2km 활주로는 중량제한이 발생하여 중장거리 노선 운영 곤란

또한 3.2km 활주로는 중량제한이 발생해 6,000NM 이상의 중장거리에 취항하는 E급 이상 항공기는 이‧착륙할 때 중량제한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 3.2km 활주로가 있는 김해공항이 추가로 3.2km 활주로 1본을 더 설치한다고 해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의 여객 및 화물을 처리한다는 것은 더욱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접근성 개선 미흡

국토교통부가 계획한 도로 및 철도는 신규 터미널 접근을 위한 대책에 불과해 대구‧경북 지역의 접근성 개선효과는 거의 없으며, 경북에서 김해공항 까지 철도를 이용하면 1시간 15분, 도로를 이용하면 1시간 20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항공소음 피해는 더 확대되고, 안전한 공항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추가 대책 필요하다고 밝혀졌다.

대구시 정의관 공항추진본부장은 김해공항 확장안 용역검토 결과와 관련해 “김해공항 확장으로는 당초 영남권 5개 시·도민이 염원한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에 분명한 한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K-2‧대구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새롭게 건설되는 대구공항은 김해공항이 수용하지 못하는 300~800만 명 수요를 포함한 수용규모 1천만 명 규모로 건설하고, 3.5km 이상 활주로, 항공물류 기능 확보를 위한 기반을 조성해 대구‧경북 관문공항으로 건설하겠다”며 "통합이전에 대구‧경북 시‧도민께서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거듭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