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생활정보 전국
도공, 길 사진 공모전 대상 ‘사막의 바다’당선작 50점에 대해 2천380만 원 상금 수여

[국제i저널=대구 문경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제16회 길 사진 공모전’에서 임대혁 씨의 ‘사막의 바다’(고속도로 부문), 고중근 씨의 ‘통일의 길’(일반도로 부문)이 대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길 사진을 발굴해 우리나라 길의 아름다움을 국민들과 공유하기 위해 실시된 것이다.

공모기간 동안 천879명이 6천206점의 작품을 출품해 대상 2점, 금상 2점, 은상 2점, 동상 4점, 입선 40점 등 50점이 당선작으로 선정됐으며, 당선작에 대해서는 대상 각 350만 원을 포함해 모두 2천38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고속도로 부문 대상작인 ‘사막의 바다’는 드론을 이용해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서해갯벌을 마치 사막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고속도로 같은 모습으로 표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일반도로 부문 대상작인 ‘통일의 길’은 분담의 현실과 아픔을 나타내는 하늘의 먹구름, 평화를 상징하며 바람에 나부끼는 흰 천, 통일을 꿈꾸는 길 위의 자전거 등을 통해 우리의 염원을 서정적인 이미지로 표현한 아름다운 사진으로 평가받았다.

당선작은 한국도로공사 공모전 홈페이지(http://contest.ex.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10월 중순부터 한국도로공사 본사와 주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전시된다.

황광철 한국도로공사 홍보실장은 “해가 갈수록 길사진 공모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당선작을 다양한 홍보 콘텐츠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문 경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 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