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대구시
대구시 전기자동차 2020년까지 5만대 보급 달성 전망1차 보급 1,536대 두 달만 완판에 이어 추가 591대도 3일만에 완판

[국제i저널 =대구 김도희기자] 대구시는 전기자동차 추가보급 판매 3일만에 591대 구입신청이 완료 됐다.

대구시는 2016년 200대의 전기자동차 보급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차량등록대수의 5%인 5만대의 전기자동차 보급을 목표로 올해 2,000대의 보급을 시작했다.

올해 1월 25일부터 4월 7일까지 구입신청이 몰려 두 달 만인 3월 25일 전기승용차 보급 목표수량인 1,500대를 넘어서는 9월13일까지 이어져 추가보급목표였던 591대 도3일만에 완료됐다

작년 1일 전기차 평균 구입신청이 1대였던 데 반해 올해 1차 공모에서는 1일 평균 25대, 2차 추가공모는 1일 평균 200대의 구입신청을 기록하는 등 전기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분위기가 이어질 경우 2020년까지 목표로 세운 전기자동차 5만대 보급도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대구시는 작년까지 314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고 올해 1,536대의 1차분과 591대의 2차 보급분이 완료됨에 따라 총 2,441대를 보급하게 됐다.

올해 보급한 2,127대 중 현대 아이오닉이 1,561대(73%)로 가장 많았으며, 르노삼성자동차의 트위지가 218대(10%), 기아자동차의 쏘울이 78대(4%), 르노삼성자동차 SM3가 66대(3%), 쉐보레 볼트EV가 44대(2%) 순으로 구입신청자가 많았다.

대구시민들의 전기자동차에 세제혜택 및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 등 전국 공통사항 외에도 대구시 유료도로(범안로, 앞산터널) 통행료 면제, 공영주차장 할인, 대구은행 EV론 지원과 전국최초의 전기차 충전기 24시간 콜센터 운영 등 전기자동차 이용자 편의를 위한 대구시의노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공용충전기 보급에 있어서도 전기자동차 구입자들에게 지원한 개인용 완속충전기와는 별도로 대구시에서 공용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지난해부터 추진해 현재 100기(급속 27, 완속 73)의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환경부 12기, 한국전력공사 28기, 민간 25기로 총 165기가 운영 중이다.

올해는 대구시 88기(급속 70, 완속 18), 환경부 104기(급속 6, 완속 98), 한국전력공사 18기(급속 18), 민간 9기(급속 1, 완속 8) 총 219기(완속 59, 급속124)의 충전기를 설치하면, 올해까지 누적 384기의 충전기가 운영됨에 따라 전기자동차 이용자들의 충전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에서는 전기자동차 증가추세에 맞춰 2020년까지 공용충전기 700기를 구축해 500제곱미터 당 1기의 공용충전기 밀도를 갖출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기자동차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인프라 구축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숫자가 급증하고 있는 전기차 이용자들께서도 서로 배려하는 마음으로 충전에티켓을 준수하는 등 대구시가 모든 면에서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다 같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김도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