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산
경산시 인구 증가세로 경북3대도시 위상 재확인경제․문화․환경 등 모든 분야에서 성장·발전

▲경산 산업단지 ⓒ국제i저널

[국제i저널= 경북 김도희기자] 경산시는 최근 10년 간 9.5%의 높은 인구 증가율을 보였다.

10월말 경산시 인구는 경주시보다 521명 더 많은 26만8611명을 기록함으로써 포항, 구미에 이어 도내 3위를 재확인했다.

한 도시의 인구가 증가한다는 것은 그 도시가 경제․문화․환경 등 모든 분야에서 성장·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산시 인구 추세를 보면 1990년대 초 옥산지구 택지개발과 경산1산업단지(진량산단) 입주와 함께 빠른 증가를 보이기 시작했다.

20여 년간 매년 평균 약 5천 명씩 늘었으며 동부동, 북부동, 압량면, 남부동 등은 2배 안팎의 폭발적인 증가를 보였다.

지난 8~10월에는 중산지구 아파트 입주에 힘입어 석 달 간 무려 약 2,500명이 증가했다.

경산시 인구 증가 요인으로는 산업단지와 택지개발이 대표적이다. 1995년 경산1산업단지 한 곳이던 산업단지는 지난해 말까지 3개 단지(356만㎡)로 늘었다.

그 사이 921개이던 기업은 3천232개로, 근로자는 3만6천여 명으로 늘엇으며, 또한 택지개발과 도시개발, 토지구획정리사업을 통해 24개 지구 786만㎡를 개발해 공동주택이 현재 145개 단지 6만700여 가구에 이른다. 20여 년 전에 비해 4만5천여 가구, 11만2천여 명의 인구가 늘었다.

경산시는 올 초부터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등 10대 전략 사업을 구체화하여 2030년 인구 40만 도시계획 중이다.

중소기업경제특별시를 표방하는 경산은 665만㎡(200여만평)의 경제자유구역과 산업단지가 추가 개발되면서 총 1,021만㎡(309만평)의 4차 산업혁명 산업단지 엔진을 갖추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 연장 등 도시 인프라와 정주여건도 구축되고 있다. 12개 대학의 풍부한 청년창의인재와 (재)경북테크노파크, (재)경북IT융합산업기술원 등 분야별 우수 연구‧지원기관, 국내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3,000여 기업이 10대 전략 추진에 든든한 기반이다.

최근 경산시의 2030년 전략에 날개를 다는 중요한 성과가 있었다. 지난달 영국의 세계적인 항공․복합재 연구기관인 영국AMRC(첨단제조기술연구원)와「AMRC ASIA Industry4.0 설립 및 Factory2050사업 공동협력추진 협정서」를 체결했다.

경산에 설립되는 AMRC ASIA Industry4.0센터는 경량복합재 등 첨단 신소재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개발․지원, Factory2050추진을 통한 첨단제조공정기술지원은 물론 세계적인 기업과 국내 중소기업의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국내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경산시는 지난해 말 국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사업비 714억원 규모의「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을 바탕으로 금년 6월 산업부 지역거점사업으로 선정된「탄소성형부품 설계해석 및 상용화 기반구축사업」, 탄소기업을 집적화하여 시너지효과 창출을 위한「경산 탄소 협동화단지 조성사업」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도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