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역사·문화 대구시
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DGIEA) 2017 친선의 밤 개최13개국 주한대사 및 영사 참석, 미하엘 슈바르칭어 주한오스트리아 대사의 기조강연도
  • 이순호, 전소라 기자
  • 승인 2017.12.04 15:34
  • 댓글 0

[국제i저널 = 경북 이순호, 전소라 기자](사)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Daegu Gyeongbuk International Exchange Association, 이하‘DGIEA’)가 24일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함께하는 문화교류 한마당’을 주제로‘2017 DGIEA 친선의 밤’을 행사가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DGIEA 공동의장인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신일희 계명대 총장을 비롯해 33개국 민간 외교협회와 각국 외교관, 각급 기관장 등 700여명의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라오스, 러시아, 미국, 미얀마, 오스트리아, 일본, 중국, 체코, 케냐, 키르기스스탄, 터키, 폴란드, 헝가리 등 13개국 주한대사 및 영사 등이 참석하며, 대표적인 민간외교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세르게이 타라소브 계명대 피아노과 교수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사회자의 개식선언과 함께 DGIEA 공동의장인 권영진 대구시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신일희 계명대 총장이 차례로 환영사를 했다.

이어 피오트르 오스타셰프스키 주한폴란드 대사, 토마스 후삭 주한체코 대사, 처버 가보르 주한헝가리 대사, 알스란 하칸 옥찰 주한터키 대사, 께오달라봉 캄쑤와이 주한라오스 대사, 뚜라 땃 우마웅 주한미얀마 대사, 모하메드 겔로 주한케냐 대사가 축사를 했다.

미하엘 슈바르칭어 주한오스트리아 대사는 기조강연을 통해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1892년 외교관계를 수립하여 올해로 125년간 우호∙협력 관계를 유지해 왔다”며, “양 국의 강점이 무엇이며, 모든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같이 성장해 나가자”강조했다.

신일희(계명대 총장) 공동의장은 “올해‘문화교류’를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증진하려는 우리의 희망을 반영한 것이다”며, “다양한 국가의 문화에 대한 상호 관용과 이해뿐만 아니라 국가 간의 상호 인정과 관심이 문화교류의 기반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는 대구∙경북지역의 민간문화의 중요한 일부로써 각 국가별 활동이 큰 의미가 있어 지속적인 활동과 지원을 부탁한다”는 말도 전했다.

1995년 한국∙폴란드협회를 시작으로 현재는 33개 국가의 민간외교협회로 구성된 DGIEA는 중국 쓰촨시 대지진, 미안마 싸이클론 피해복구, 네팔 지진피해 구호, 미얀마 폐광석 붕괴 피해민 구호성금 성금을 모아 전달한 바 있다.

또,‘국경 없는 음악, 함께 나누는 사랑’이라는 주제로 음악회를 열어 그 수익금 전액을 제3세계 국가 아동 돕기 기금으로 기부하는 등 민간외교, 국제교류 및 봉사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이순호, 전소라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전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