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상북도
경북도-구미시-SK실트론 4천억 원, 신규 상시고용 150명 MOU체결4차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생산규모 확대
  • 여의봉, 이순호 기자
  • 승인 2017.12.29 10:01
  • 댓글 0

[국제i저널 = 경북 여의봉, 이순호 기자]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26일, 대외통상교류관에서 김관용 도지사, 남유진 구미시장, 변영삼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SK실트론과 투자금액 4천억 원, 신규 상시고용 150명 등을 내용으로 하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SK실트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반도체 핵심 기초소재인 웨이퍼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이번 투자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반도체 고객의 공정 미세화 전환에 맞춰 제품 대응력을 강화하고 메모리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응, 생산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웨이퍼는 자동차, 인공지능, 전자제품 등 산업 전 분야에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 4차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스마트폰 고도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등의 신규시장 창출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SK실트론이 신규 투자에 나선 것도 반도체 슈퍼사이클을 타고 웨이퍼 시장도 호황을 맞았기 때문으로 풀이되며, 시장 기관들은 글로벌 웨이퍼의 공급부족 현상이 내년에도 지속되어 추가적인 가격 상승을 전망하고 있는 상황이다.

SK그룹은 올 8월 LG로부터 경영권을 인수한 이후, SK실트론이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고 글로벌 고객에 대한 시장 점유율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지금 우리는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기회와 도전에 직면해 있다” 면서 “선제적 투자에 나서준 SK실트론에 감사를 드리며 더 좋은 투자환경과 더 많은 기회로 보답하겠다” 고 말했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구미의 새로운 파트너로 SK실트론의 대규모 투자를 43만 구미시민과 함께 축하한다. 아울러 글로벌 와이퍼 시장에서 SK실트론의 선전을 기대한다.”라고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여의봉,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의봉,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