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상북도
경북도, 신년 참배와 시무식으로 2018년 힘차게 출발!도청이전 첫해 안동 충혼탑 이어 올해는 예천 충혼탑에서 참배
  •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 기자
  • 승인 2018.01.02 15:28
  • 댓글 0

[국제i저널=경북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기자] 경상북도는 2일 무술년 새해를 맞아 오전 7시 30분 예천 충혼탑에서 ‘신년 참배’를 하고, 이어 9시 도청 화백당에서 시무식을 갖고 힘찬 출발을 알렸다.

충혼탑 참배는 김장주 행정부지사, 고우현 도의회 부의장, 이현준 예천군수, 최교일․김광림 국회의원, 조경섭 예천군의장, 지역 도의원, 예천군의원, 도청 및 예천군 간부공무원 등 80여명이 참석해 무술년 새해를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뜻을 기리며 도민에게 희망을 주는 도정을 펼쳐 나갈 것을 함께 다짐했다.

이어서, 9시 도청 화백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는 ‘대한민국의 중심! 경북의 새로운 미래! 도민과 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라는 무대 슬로건으로 새해를 맞이하는 경북도의 도정방향과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시무식은 2018년 무술년 새해 첫 문을 여는 도립국악단 공연을 시작으로 국민의례, 행정부지사 신년인사, 축하공연, 도민의 노래, 신년인사 교환 순으로 진행됐으며, 김장주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간부공무원 및 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시무식에서 직원들은 지난 한 해 어느때 보다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경북도가 먼저 앞장서서 도민과 함께 극복했듯이 올해 무술년에는 조금 더 도민에게 다가가는 도정을 펼치겠다는 결의를 다졌다.

김장주 행정부지사는 “청사를 안동․예천으로 이전한 후 관람객이 100만명이 넘게 다녀가는 등 행정관청으로서 유례없는 관광명소로 유명을 떨치고 있다” 면서

“올 한해는 관람객이 더욱 다가올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관람객에게 볼거리, 먹거리를 제공할 것” 을 주문했다.

또한 “2018년 5대 도정방향인 경북형 일자리 혁명, 4차산업혁명, 농업의 6차산업혁명, 4대 권역별 균형발전, 실질적 지방분권의 시대를 주도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