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대구시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올 해 공직자 자세 ‘일념통천’(一念通天) 강조모든 준비 마쳤고 올해 속도감 있게 현안 풀어 갈 것
  • 여의봉,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01.08 17:07
  • 댓글 0

[국제i저널 = 대구 여의봉, 이순호 기자]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지난 2일 시무식에서 올 해 대구시 공직자들의 가장 중요한 자세로 ‘일념통천’[一念通天]을 강조 했다.

‘일념통천’[一念通天]는 “한마음으로 하루도 허투로 쓰지 않고 진정성을 다해 나아가면 하늘과 통해서 아무리 어려운 상황도 능히 해결할 수 있다는 의미가 담겼다”.

이날 시무식에서 권 시장은 '작년 한해 그 어려움 속에서도 대구시는 우리의 목표와 방향을 분명히 했고 쉼 없이 전진했다. 올해도 자신감을 가지고 우리 앞에 놓인 일들을 흔들림 없이 그리고 속도감 있게 해결해 나가야 한다' 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은 올 한해 일념통천의 자세로 흔들림 없이 정진해야 할 현안 중 4가지를 예로 들며 특히 강조했다.

권 시장은 시민들께서 작년 한해 대구시를 가장 빛낸 ‘베스트 오브 베스트 시정’(이하 베스트 시정)에 ‘대구국제공항, 전국 4대 공항으로 비상’을 1위로 뽑은 것과 관련해 “이는 대구시민들의 마음 속에는 대구가 열린 도시, 세계로 웅비하는 도시로 나아가길 바라는 큰 꿈과 바람이 있다는 방증이다”며 “여러 가지 말들이 있지만 통합신공항 건설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될 문제가 아닌 대구의 미래가 걸린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해 최종부지 선정까지는 완료가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통합 신공항 건설은 8부 능선을 넘은 것이나 마찬가지다”며 시‧도민들의 뜻을 모으고 합심해 중단 없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전통산업도시에서 친환경 첨단산업도시로 근본적으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권 시장은 베스트 시정 2위에 ‘전기차 선도도시로 도약’이 선정된 것과 관련해 “이제는 아들 딸들이 대구에서 일자리를 가지고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산업구조 혁신이 필요하다' 말했다.

도심 균형발전과 관련해서는 “올해 서대구 KTX역사가 착공하면 2019년 완공되기 전에 서대구 대개발의 새로운 청사진과 방향을 제시하는 작업을 반드시 시작해야 한다”며 “동대구복합합승센터를 중심으로 한 ‘동대구 축’과 서대구 KTX역사를 중심으로 한 ‘서대구 축’을 중심으로 외곽은 신성장거점으로 만들고 도심은 역사와 문화를 복원해 균형 발전을 이루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대구 시민들이 대구의 주인으로 참여하고 봉사하며 나누는 문화에 대해서는 “시민들 속의 변화 중 가장 소중한 변화라고 생각한다”며 “대구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올해 더욱 소중하게 보듬고 키워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들이 직접 예산 편성과정에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는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되며 올해 시정 베스트 10에 뽑혔고, 자원 봉사 참여 인원은 3년 전 12만 8천여명에서 현재 30만여명으로 두배 넘게 증가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은 기존 시무식 형식을 탈피한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주니어 직원 인터뷰 영상을 비롯해 ‣메모 형식으로 진행된 시장에게 궁금한 점 묻고 답하기 ‣통합신공항 후보지 확정 등 시정 현안과 개인별 소망을 담은 종이 비행기 날리기 퍼포먼스 등이 연출됐다.

특히, 시장에게 궁금한 점 묻고 답하기에서 권 시장은 대구에 꼭 가지고 와야 된다고 생각했던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인천공항’을 꼽았다. “외국 나갈 때 마다 왜 대구엔 인천공항 같은 공항이 없는지 생각했고, 반드시 대구경북으로 옮겨놔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지방분권은 제도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고 지방분권을 할 수 있는 인프라망이 반드시 구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지방분권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과 새로운 역사를 만들 의지가 있는 지는 “남부권경제물류공항이 될 통합 신공항 건설에 얼마나 적극적인지를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고도 말했다.

여의봉,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의봉,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