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상북도
경상북도, '죽도의 날' 행사 강력 규탄도청에서 규탄성명서 발표... 울릉도에서는 범 도민 규탄결의대회도 열려
  •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 기자
  • 승인 2018.02.22 17:49
  • 댓글 0

[국제i저널=경북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 기자]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규탄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 시마네현이 오후 1시 30분 강행한 소위 ‘죽도의 날’ 행사를 강력 규탄하고 독도 영토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독도 관련단체 대표, 독도수호 중점학교 교사와 학생 등 10여명이 함께 했다.

김 지사는 성명서를 통해 소위 「죽도의 날」행사를 정례화하여 2013년부터 6년 연속 중앙정부 차관급 인사인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것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시마네현 조례를 즉각 폐기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지난 1월 25일 도쿄 중심가에 개설한 '영토․주권 전시관'의 즉각 폐쇄와 2월 14일 발표한 '일본 고교 학습지도요령 개정 초안'의 독도영유권 명기를 즉각 삭제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전 국민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통해 “독도를 분쟁지역화 하려는 일본의 전략에 치밀하게 준비하고 독도를 제대로 알고 지켜야 한다”면서

“독도가 우리민족의 삶이 녹아 있고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평화의 섬임을 전 세계에 알리는데 국민 모두가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울릉도 도동항 소공원에서는 (사)푸른울릉독도가꾸기회와 (재)독도재단 주관으로 「범도민‘죽도의 날’규탄결의대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원열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일본의 독도역사 왜곡과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독도 영토주권을 반드시 수호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에 앞서 21일에는 경상북도 독도위원회 주관으로 포항 테크노파크에서 ‘지방분권시대의 독도주권관리’란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정재정 독도위원회 위원장은 "민족주의적 역사교육을 통해 일본의 미래세대가 잘못된 역사인식을 갖게 되면 동북아 갈등의 원인이 된다” 고 우려하면서

“경북도는 독도관리의 주체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은희, 여의봉, 이보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