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역사·문화 대구시
대구 국채보상운동 제111주년 기념식 열려국채보상운동의 나눔과 책임 정신을 계승하는 의미
  • 오은엽, 이보슬 기자
  • 승인 2018.02.27 13:59
  • 댓글 0

[국제i저널 = 대구 오은엽, 이보슬 기자] 국채보상운동111주년을 맞이하여 (사)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는 21일 대구광역시립중앙도서관에서 ‘국채보상운동 제11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1907년 2월 21일은 대구 북후정에서 국채보상모금을 위한 대구군민대회가 개최되고 김광제, 서상돈 명의로 국채보상취지서를 처음 낭독한 날이다.

구한말 대구를 중심으로 나라가 진 빚을 국민 스스로 책임감을 가지고 갚겠다며 일어난 국채보상운동의 나눔과 책임 정신을 계승하는 의미를 갖고 있다.

1997년 국채보상운동 90주년을 맞이하여 발족한 (사)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는 현재 800여명의 회원들이 활동하고 있다.

2015년 11월 국채보상운동기록물의 국내심사 통과, 2016년 5월 유네스코 파리본부 등재신청서 제출, 2017년 10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성사를 이루어냈다.

(사)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국내의 다른 국채보상운동기록물 소장기관과 협력하여 국채보상운동 정신의 전국화, 세계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은엽, 이보슬 기자  boslnara@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은엽, 이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