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대구시
대구도시철도공사 수천억 예산, 대구시 철도시설과 담당공무원 겨우 1명담당자 대구도시철도공사 수십개 부서 예산 파악 불가능


대구도시철도공사의 수천 억원대 올해 1년치 예산이 대구시청의 철도시설과 담당자 1명에 의해 편성 되, 과연 올해예산이 제대로 검증이 되었는지 의문인 상황입니다.

일평균 45만명에 달하는 이용객들을 고려했을 때 대구시에서 도시철도는 매우 중요한 교통수단입니다.

2018년 대구도시철도공사 현재 예산이 3,446천억에 달합니다. 이중 시청에서 제공하는 재원은 1,664억원 정돕니다. 하지만 이런 큰 예산을 계획하고 감독해야 할 대구시 예산 담당자가 1명 밖에 없는 것입니다.

최근 대구시청 철도시설과로 대구도시철도공사에서 직원 한명이 추가로 파견되긴 했지만, 실제로 도시철도와 관련된 업무를 모두 파악하고 지도감독하기에는 전담팀 조차 없는 상태여서 업무가 과중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인터뷰)대구시 도시기반혁신본부 심임섭 본부장
“도시철도를 보면 물론 조직도 그렇지만 민원도 많은 입장입니다. 제가 교통정책과장 할 때도 도시철도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한 명이었어요. 한 명이어서 나름대로 애로사항을 겪고 해서 그때 도시철도에 요청해서 도시철도에서 협력관 한 사람을 받아서 와 있고 그때는 도시철도가 교통정책과에 있는 T/F단으로 구성되어 있다가 이번에 도시철도과로 개편되면서 위상이 강화되고 인원도 늘어난 입장입니다.”


하지만 다른 지역은 상황이 다릅니다. 부산시는 교통국에 도시철도팀이 있으며, 대구시보다 도시규모가 작은 대전시의 경우도 대중교통혁신추진단에 도시철도 전담팀이 따로 있습니다.


(인터뷰)대구도시철도공사 경영본부 김만주 본부장
“도시철도팀이라고 해서 도시철도공사를 지원하는 팀이 아니고, 이름이 도시철도팀이던지 도시철도기획팀이면 부산시 내에서 전체적으로 철도를 설치한다던지 철도발전계획을 잡는다던지 그런 업무를 다 같이 할 겁니다. 철도공사를 지원하기 위해서 본청에 한개 팀이 있을 필요는 없거든요. (대구도시철도공사)도 만약에 시에서 이름을 지을 때 철도시설과 안에 철도기획팀이라 안하고 도시철도기획팀이라 하던지 할 수도 있으니 외관상 보기에는 도시철도공사 업무만 전담하는 걸로 보이는데 우리는 이름을 철도기획팀이라고 해놓고, 여기가 도시철도공사의 일을 전담해주는 팀이죠.”


(스탠딩)대구시청과 대구도시철도공사는 3호선이 개통한 이후 3년이 다되어가지만 노선만 늘려놓고 시민들의 안전과 서비스를 등한시 한다는 비판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i저널 여의봉기자입니다.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