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경상북도
'6.13 지방선거 후보정책 토론회', 경상북도 교육감 후보들과 스피드 ox퀴즈후보자들의 답변 명확하게 갈려

[국제i저널=경북 주종환 기자] 대구경북인터넷기자협회가 지난 4일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6.13 지방선거 후보정책 토론회'에서 경상북도 교육감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스피드 OX 퀴즈를 진행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스피드 OX 퀴즈는 후보자들의 정책적 인식과 순발력을 확인하기 위해 만들어진 코너이다.

사회자가 후보자들에게 공통적으로 제시한 질문에 O, X로만 의사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퀴즈에서 후보자들은 한 문장으로 이루어진 질문에 O, X로만 답했지만 후보자들의 정책적 방향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몇몇 질문에는 후보자들의 답변이 명확하게 갈려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냈다.

▲'6.13 지방선거 후보정책 토론회', 경상북도 교육감 후보들과 스피드 ox퀴즈 ⓒ국제i저널

생중계 당시 이뤄진 답변

후보자들의 답변이 명확하게 갈린 질문으로 “교육과정 내 페미니즘 교육에 찬성한다”라는 질문에는 안상섭 후보만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투표연령 만 18세 개정에 찬성한다”, “학생들의 등교시간 늦추기에 찬성한다”, “고교평준화에 찬성한다의 질문”에는 임종식 후보만 반대의사를 드러냈다.

“전교조 합법화에 찬성한다”라는 질문에는 이찬교 후보만 찬성의사를 표시했다.

또한 “작은 학교 통 폐합 정책에 찬성한다”라는 질문에는 이경희 후보만 찬성의사를 나타냈다.

만장일치의 답변이 나온 질문으로, “현정부의 입시정책에 대해 찬성한다”라는 질문에는 모든 후보가 반대의사를 나타냈다.

생중계 이후 후보자들의 해명

스피드 ox 퀴즈에는 o,x로만 대답하기 어려운 민감한 질문들이 있었다.

방송이 나간 후 국제i저널은 각 후보자들에게 스피드 ox퀴즈에서 생중계 당시 못다한 이야기를 물었다.

특히 ‘교육과정 내 페미니즘 교육’에 혼자 반대한 안상섭 후보는 페미니즘 교육에 찬성하는 입장임을 명백히 밝혔다.

안상섭 후보는 “당시 토론회에서 사회자의 질문을 육성으로 밖에 들을 수 없어 상황적 오해가 있었다”며 “페미니즘 교육에 적극적으로 찬성하며, 앞으로 남녀평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작은 학교 통·폐합에 찬성한다”에 혼자 찬성한 이경희 후보는 “농어촌 지역의 소규모 학교는 원칙적으로 집중 육성하되, 회생이 어려운 소규모 학교는 학부모, 동창회,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하여 통·폐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소규모 학교 육성은 보상적 유인책보다는 특화된 교육프로그램을 도입하여 자생력을 높이고 폐교는 지역사회의 공익을 위한 문화센터 등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규열 후보는 “‘학생 인권조례 찬성’에 대해 동성애가 적절하진 않지만 차별은 옳지 않다며, 차별 방지 조항을 포함한 인권조례재정을 반대하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주종환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