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경상북도
새로운 경북...경북도, 잡아 위원회 출범!도민대표, 기업인, 현업종사자, 교수 등 5개 분야 109명 위원
  • 이순호,권은희 기자
  • 승인 2018.07.09 21:06
  • 댓글 0

[국제i저널=경북 이순호 권은희 기자] 경상북도가 9일 민선 7기 이철우 도지사의 도정을 구체화할 ‘경북 잡아 위원회’가 109인의 위원들과 함께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 위원회에는 기업인, 교수, 농업인, 현업 종사자 등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달해 줄 수 있는 도민들이 대거 참여하여 기존 교수‧공무원 중심의 위원회와 시작부터 차별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 지사는 별도의 인수위를 구성하지 않고 6차례의 토론회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곧바로 취임했다.

이에, ‘경북 잡아 위원회’는 그 동안의 도민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민선7기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주요 공약과제에 대한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출범했다.

위원회 명칭은 일자리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이 지사의 강한 의지를 나타낼 수 있도록 일자리와 아이의 합성어로 고안되었다.

‘잡아’는 일자리와 저출산을 잡고 경북의 미래먹거리, 나아가 대한민국 중심과 도민들의 꿈과 희망도 잡겠다는 의미를 나타내고 있다.

위원회의 독특한 명칭만큼이나 인적구성도 파격적이다. 전체 위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0대를 포함한 30~40대 위원도 40% 이상을 차지, 경북 개도 이래 가장 젊고 여성 중심적인 위원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 또한 나이, 직책을 따지지 않고 그 누구와도 막힘없는 소통을 추구하는 이 지사의 도정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위원회는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 좋은일터 신바람경제 ▶ 아이행복 공감복지 ▶ 명품관광 희망성장 ▶ 부자농촌 녹색생명 ▶ 상생협력 열린도정 등 5개 분야로 나눠, 출범과 동시에 분과별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좋은일터 신바람경제분과는 투자유치 20조원 및 좋은 일자리 10만개 실현 계획과 공단분양 및 투자유치 T/F팀, 경북 권역별 산업 육성 구상안 등을 구체화 한다.

아이행복 공감복지분과는 저출산 극복, 의료 사각지대 해소, 의무급식 확대,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등의 구체화 방안을 마련하고, 명품관광 희망성장분과는 문화관광공사 설립, 4대 정신의 관광자원화 방안, 해외관광객 유치 대책, 2청사 운영, 도청 신도시 활성화 방안, 탈원전 대책 등의 밑그림을 그린다.

부자농촌 녹색생명분과는 농산물유통공사 설립, 6차 산업화 활성화, 대구 취수원 이전 대응 방안, 청년 창농 활성화 방안, 스마트팜 밸리 구축 계획 등의 주요 시책을 구체화 한다.

상생협력 열린도정 분과는 도정 슬로건 및 도정 목표 선정, 대구․경북 상생협력, 출자출연기관 구조조정 검토, 공직문화 개선 방안, 도청 청사 환경 개선 등을 논의한다.

위원회는 속도감 있고 내실있는 추진을 위해 분과별 회의와 전체회의를 열고 정책현장 답사, 외부전문가와의 토론회 등을 거쳐 8월말까지 「민선7기 도정운영 4개년 계획」을 마련, 9월초에 발표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시대가 변하고 있다. 도지사부터 허례의식, 의전 다 치우고 소통에 나서겠다”며, “경북이 변하기 위해서는 전문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열정이 있어야 한다. 잡아위원회 위원님들이 경북 도정을 스스로 만들어 간다고 생각하면서 자긍심과 열정을 가지고 활동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으로, 경북도는 9월초 「민선7기 도정운영 4개년 계획」 발표 이후에도 위원회를 지속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언론, 도의원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를 보강하여 도정 정책자문기구로 확대․개편해 나갈 계획이다.

이순호,권은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