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경상북도
자동차화재 예방, 안전운전과 정기검진이 최우선최근 3년간 자동차 화재건수 1,296건... 인명피해 40명, 재산피해 약 8,322백만원
▲자동차 화재사고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권은희 기자] 경북소방본부는 BMW차량 화재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3년간 도내 자동차 화재건수를 분석한 결과 총 1,296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40명이 인명피해를 입고 약 8,322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 연평균 423건의 자동차화재로 13명이 인명피해와 약 2,774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3년간 자동차 종류별 화재현황을 살펴보면 승용차가 519건(40%)으로 가장 높았고 화물차가 479건(37%), 기타자동차(오토바이, 버스, 농기계, 건설기계 등)가 298건(23%) 순이다.

발화 원인별로는 엔진과열 등의 기계적원인 570건(44%), 합성 등 전기적원인 247건(19.1%), 부주의 167건(12.9%), 교통사고 136건(10.5%), 방화 및 방화의심 32건(2.5%), 기타 14건(1.1%), 가스누출 3건(0.2%), 화학적원인이 3건(0.2%)이다.

인명피해가 발생한 자동차 화재 원인으로는 교통사고 18명(45%), 부주의 8명(20%), 기계적원인 7명(17.5%), 가스누출 3명(7.5%), 방화 1명(2.5%), 기타 3명(7.5%) 순으로 나타났다.

자동차화재의 특징으로는 석유류를 연료로 사용하고 시트 등 화재에 취약한 많은 가연물이 자동차 실내의 한정된 공간 안에 다수 존재하고 있어 화염이 순식간에 확대되어 인명피해의 위험이 크다.

또한, 수많은 전기배선을 사용함으로써 전기합선이나 피복이 벗겨진 곳에서 스파크가 발생하거나, 점화계통의 스파크, 담배꽁초의 불티로 인해서도 자동차화재는 발생 할 수 있다.

특히, 교통사고 발생 시 운전자나 동승자가 충격으로 인해 의식을 잃는 경우가 많아 대피를 하지 못하여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자동차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안전운전이 필수이며 자동차의 주기적인 점검 또한 필요하다.

냉각수의 양과 상태를 확인하고 자동차의 배선과 연료, 점화장치에 이상이 없는지 점검하고 자동차 실내에 라이터나 성냥을 방치하지 않도록 하며 자동차 내에서 흡연을 삼가고 담배꽁초를 버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최병일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평소 정기적인 점검을 하고 자동차용 소화기를 비치하여 위급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하는 것이 필요하며 무엇보다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운전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속한 출동과 지속적인 화재진압 훈련, 화재 대상별 맞춤형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하여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경북소방이 되겠다”고 밝혔다.

권은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