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공연·전시 경상북도
경북도, 그린플러그드 경주 2018 개최'가을의 로맨틱 여행'... 국내 정상급 뮤지션 40여팀 참여

[국제i저널=경북 권은희 기자] 경상북도는 15~16일 이틀간 경주실내체육관, 축구공원, 예술의 전당 야외무대 등 경주 황성공원 일원에서 「그린플러그드 경주 2018」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그린플러그드 경주 2018」은 ‘가을의 로맨틱 여행’이라는 주제 아래 음악과 여행 그리고 환경을 소재로 지역에서 만나기 힘든 다양한 장르의 국내 정상급 뮤지션들의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대형 뮤직 페스티벌이다.

지방 뮤직 페스티벌의 한계를 뛰어넘는 뮤지션 구성과 행사 진행으로 관객 뿐만 아니라 참여 뮤지션들의 호응이 높아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된다.

올해는 김건모, 10cm, 비와이, 옥상달빛, 소란, 커피소년, 데이브레이크, 레이지본, 멜로망스, 신현희와김루트 등 40여 팀의 뮤지션들이 참여하며 대중적인 팝․댄스․힙합의 MOON stage, 화끈한 펑크․록․정통밴드의 SUN stage, 자유로운 싱어송라이터의 WIND stage, 지역 밴드들의 Busking stage 등 총 4개로 이루어진 각양각색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뮤지션 팬 사인회, 플리마켓, 먹거리 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입장권은 온라인 예매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지역에서 만나 보기 힘든 대형 뮤직페스티벌”이라며 “가을의 로맨틱한 분위기와 세계문화유산의 고장 경주의 고즈넉한 여유 속에서 친구, 연인 또는 가족이 함께 최상의 공연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은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