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역사·문화 경상북도
경상북도 건축문화제 ‘전통과 미래의 만남 Dream’ 개최도민의 주거안정 아름다운 건축문화발전을 위한 문화제

[국제i저널 = 경북 이순호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한국전력기술 김천본사에서 건축문화 발전을 위한 ‘전통과 미래의 만남 - 꿈’이라는 주제로 ‘2018 경상북도건축문화제’를 개최했다.

경상북도와 김천시가 주최하고 경상북도건축사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건축사ㆍ건축가, 지역 대학교수 및 건축과학생, 관계공무원 등 800여명이 참석하여 대학생공모전, 건축문화상 출품전, 기성작가초대전 등으로 나눠 진행 했다.

공모전에 참여한 작품 중 대학생공모전에는 미래 건축문화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경일대학교 학생의 작품 ‘ARCHI GRAM’S Fun Palace 2.0‘을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최우수상 2점, 우수상 5점, 특선․입선 28점 등을 뽑았다.

건축문화상에는 건축물의 독창성과 효율적인 공간구성으로 호평을 받은 김천 킨더하바유치원이 영예의 대상, 고령군 다산면 행정복합타운과 경주 산죽한옥마을이 최우수상, 그 외 우수상 4점을 선정해 도지사표창 등을 수여하고 3일간 일반인에게 공개 전시했다.

특별전으로는 전국 최초로 경상북도가 개발하여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아 보급한 경북형 한옥표준설계도서 32종이 모형과 함께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대목장 김범식선생의 전통건축모형 3점, 중국조선족 작품전, 김천시 도시변천사, 혁신도시사진전도 함께 연다.

체험행사로는 호기심 많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미래의 살고 싶은 집을 직접 만들어 보는 ‘과자집짓기’체험행사와 소방안전 체험행사,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건축VR체험 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건축물은 도민의 주거안정과 직결될 뿐 아니라 아름다운 건축물은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미래의 자원이 되는 만큼 이번 건축문화제를 계기로 건축인들이 힘을 모아 안전하고 살기 좋은 경북, 일자리 넘치는 부자 경북을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