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항
이강덕 시장, 지역발전 현안 문대통령에 건의철강산업 경쟁력 강화와 영일만대교 건설, 영일만항 활성화 등 요청
▲문재인 대통령과 이강덕 포항시장 죽도시장 방문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은 8일 철강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생태계 육성과 포항~영덕 고속도로의 영일만횡단구간의 건설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날 포항에서 열리고 있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한 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에게 "국내 철강산업이 글로벌 경쟁력 약화 등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중소철강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미래 산업 대응을 위한 철강혁신 생태계 육성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등 조속한 추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7,8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0,356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거두며 322개의 철강관련 기업이 혜택을 받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시장은 이와 함께 “정부의 신북방정책의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단절구간 건설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사업비 변경 승인 및 예산의 조기 투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영일만 횡단구간 건설 사업의 경우, 영일만항과 고속도로의 접근성이 용이해져서 영일만항을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육성이 수월해지고,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가 가능해지는 한편, 산업입지 개선 및 물류비용 절감, 관광자원 확보 등으로 지역경제는 물론 나아가 북방경제협력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영일만항을 러시아와 중국, 일본 등 환동해국가를 연결하고,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을 건의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