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포항
생활폐기물이 시민생활과 산업체 에너지로기초자치단체로는 포항시가 전국 최초, 생활폐기물에너지 시설 내년 1월 준공
▲생활폐기물에너지 시설 관련 브리핑중인 윤영란 복지국장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포항시가 생활폐기물 매립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2009년도부터 남구 호동매립장 입구에 조성중인 생활폐기물에너지(SRF)시설이 오는 1월 중순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해당 사업이 10년 만에 마무리됨에 따라, 지금까지 매립에만 의존하던 생활폐기물이 SRF시설에서 전량 처리됨으로써 매립문제가 해소되고 쓰레기는 전기에너지로 전환, 지역산업체와 가정의 에너지로 쓰이게 돼 자원순환사회로 발돋움하는 큰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총 1,53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포항시 SRF시설은 포스코건설과 미래에셋투자사와 공동으로 출자하고 국비지원을 받아 민투사업으로 추진됐다.

하루 500톤 규모의 생활쓰레기를 연료화와 하루 270톤 규모의 생활폐기물 고형연료를 태워 12.1MW의 전기를 생산해 4천여 가구가 동시에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설비다.

SRF시설은 이미 부산광역시를 비롯해 대전광역시와 대구광역시가 현재 상용화하고 있으며 기초자치단체로서는 포항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운영한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시가 자원순환사회로 성큼 다가갈 수 있도록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해부터「쓰레기없는 Green포항」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지속적인 생활쓰레기감량화 시책을 펼쳐, 하루 330톤에 달하던 생활폐기물 발생량을 하루 285톤으로 감량하는 큰 성과를 이뤄내고 그 기조를 지속 이어가고 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