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주
경주시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 취항2020년 감포항 100주년 맞아 경주 바다 홍보역할도 톡톡 기대
▲‘문무대왕호’ 취항식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천년고도 경주의 청정 동해바다를 수호하게 될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가 오는 7일 감포항에서 취항식을 갖는다.

취항을 앞 둔 해양행정복합선 ‘문무대왕호’는 도비 10억 포함 사업비 50억원으로 지난해 11월부터 건조에 들어가 올해 5월 기공식을 갖고, 시운전과 검사를 거쳐 지난 8월 전남 목포에서 진수식을 가졌다.

길이 33.5m, 폭 6.0m, 높이 2.8m, 88톤급으로, 최대 승선인원은 30명으로, 가볍고 부식에 강한 고장력강판과 알루미늄으로 제작됐다.

동해안의 거센 파도에도 최대 21노트의 선속을 유지할 수 있도록 1,959마력의 고속디젤엔진을 주기관으로 사용했으며, 어구 및 어장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워터제트 추진방식을 채택했다.

문무대왕호는 기본적으로 안전조업지도 및 불법어업 사전예방 단속, 해양 재해예방 및 재난 구조활동과 적조, 고수온 및 각종 해양오염 예찰과 방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아울러, 오는 2020년 감포항 개항 100주년을 맞아 청소년 해양역사문화탐방, 각종 해양축제 및 행사 지원 등 경주 바다를 적극 홍보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동철 농림해양축산국장은 “문무대왕호는 동해 수산자원 보호와 어업 질서 확립을 수행하게 되며 경주 해양수산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