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관광여행 경상북도
경북도, 봉화 분천역 일원 산타마을 58일간 운영산타 찾아 떠나는 봉화여행, 22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 여의봉, 이순호 기자
  • 승인 2018.12.28 14:10
  • 댓글 0

[국제i저널 = 경북 여의봉, 이순호 기자] 경상북도는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지난 22일 개장식을 시작으로 내년 2월 17일까지(58일간) ‘분천 산타마을’ 운영에 들어갔다.

개장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엄태항 봉화군수, 박광열 코레일 경북본부장을 비롯해 블로거, 기자단, SNS 리포터, 지역주민, 관광객 등 1천여 명이 함께 참여해 산타마을의 시작을 알렸다.

분천 산타마을에서는 관광객이 직접 사랑과 소망의 편지를 보내는 산타우체국을 비롯해 산타의 집 모양의 산타빌리지 푸드코트와 아이들을 위한 얼음썰매장도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분천역 구석구석을 크리스마스트리, 루돌프마차 등으로 장식하고 산타할아버지와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모든 관광객들에게는 산타망토, 산타귀마개 등을 나눠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기차역에 산타스토리를 접목해 지난 2014년부터 운영을 시작한 분천 산타마을은 매년 여름․겨울에 개장해 이번이 9번째다.

현재까지 63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2016년 한국관광의 별 선정,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지로 선정되는 등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한겨울 산타마을은 매년 1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겨울 최고의 관광지다.

분천역에는 경북 나드리열차가 동대구역에서 분천역까지 토,일요일 각 1회 왕복 운행되며, 월요일을 제외하고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와 중부내륙관광열차(O-train) 등 코레일 관광열차와 무궁화호가 운영되고 있어 추억의 열차 여행도 가능하다.

여의봉,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의봉,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