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상북도
박원순 서울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상생 교류협력청년일자리, 농산물직거래, 문화․관광협력, 혁신로드 포함한 7개 과제 협력키로

[국제i저널= 안보영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7일 경북도청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경상북도와 서울특별시와의 상생발전을 위한 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경상북도와 서울시는 지방소멸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교류 협력 동반자로 공존과 상생을 약속했다.


협약에 따르면 경북도와 서울시는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도시와 농촌 간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협력 사업들의 성공적인 추진과 상생 발전의 발판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시는 ▲서울-경북 지역 상생 청년 일자리 사업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및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확대 ▲귀농 희망 서울시민 맞춤형

지원 ▲문화・관광 상생 콘텐츠 발굴 및 공동마케팅 추진 ▲자연체험시설 ▲서울관광재단-경북문화관광공사 제휴 협력 ▲혁신 로드를 통한 상호정책연수 및 교류 ▲기타 상호협력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 협력사업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것은 서울 청년의 지역자원 탐색과 창작, 창업환경 조성, 지역 간 일자리 모델 구축, 지역 내 청년 유입 등을 위한‘서울-경북 지역상생청년일자리 사업’이다.

이날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일자리 창출과 저출산 극복은 국가가 나서도 해결하기 어렵지만, 눈감고 외면할 수도 없는 일이다. 서울과 지방,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더 이상 경쟁과 대립 관계가 아닌 상생의 관계로 풀어나가야 한다. 이번 협력사업이 결실을 맺어 양 시도의 상생발전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방과 서울은 하나라고 생각한다. 서울과 지방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공멸로 갈 수밖에 없다”며, “편중과 과소의 악순환을 끊고 상생의 미래를 열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경상북도 교류협력 협약서

서울특별시와 경상북도는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도시와 농촌간의 긴밀한 협력체제 구축이 필요하다는데에 인식을 같이하고 지속가능한 교류협력을 통한 선도적 지역상생 발전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협약을 체결한다.

제1조(목적) 본 협약은 양 시도간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지역을 초월한 상생발전과 지속가능한 교류 협력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협력분야) 양 시도는 상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다음 각 호의 사항이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한다.

1. 서울-경북 지역상생 청년일자리사업

2.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 및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확대

3. 귀농 희망 서울시민 맞춤형 지원

4. 문화예술 상생 콘텐츠 발굴 및 관광 공동마케팅 추진

5. 서울관광재단-경북문화관광공사 제휴협력

6. 폐교활용 서울시민 자연체험시설 조성

7. 혁신로드를 통한 상호정책연수 및 교류
8. 기타 상호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업

안보영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