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상주
상주시농업기술센터, 벼 먹노린재 공동방제 나서돌발해충 적기방제로 해충피해 최소화
▲벼 먹노린재 드론방제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상주시농업기술센터는 벼 해충이 밀도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26일 피해 발생 우려 지역에 공동방제를 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최근 벼 먹노린재가 발생한 모서면 정산1리 몽두들녘 일대의 예찰 결과 ㎡당 평균 5마리로 나타났다. 이는 수가 급격하게 늘어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농업기술센터는 밝혔다.

농업기술센터는 6월 하순~7월 초순경 벼 먹노린재가 번져 쌀 수확량과 품질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발생 지역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모서면 정산1리 일대에 공동방제비를 편성해 이날 26ha를 방제했다.

벼 먹노린재는 지난해에도 상주시 공성면 초오리와 모서면 산악지역 논에 심각한 피해를 줘 76.6ha를 공동방제했다.

김규환 기술보급과장은 “출수기 이후에는 벼 먹노린재 특성상 방제가 어렵고 방제가 효과가 낮아지게 되므로 올해와 같이 고온‧건조한 기후가 지속될 경우 벼 먹노린재 예찰을 통해 발생 초기나 약충기인 7월 중순경에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