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포항
포항시, 버려지는 산림부산물 활용길 열려!화력발전소용 목재펠릿 납품 출하
▲화력발전소용 목재펠릿 납품 출하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포항시는 3일 포항시산림조합 목재유통센터에서 화력발전소용 목재펠릿 납품 출하식을 통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산지개발지 등에서 생산되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가 재생에너지로 적극 활용되는 새로운 길을 열었다.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란 ‘벌채 산물 중 원목 규격에 못 미치거나 수집이 어려워 이용이 원활하지 않은 산물’로 산지개발, 숲 가꾸기를 위한 벌채목, 소나무재선충병 등 산림병해충 피해목 제거 시 나온 벌채 산물을 말한다.

그동안 목재펠릿은 주로 겨울철 난방을 위하여 활용됐으나, 이번 한국남부발전소 납품을 계기로 펠릿의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해지면서 생산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신규 일자리 창출, 산림조합원 소득증대와 더불어 벌채목 자원화로 산림사업의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포항시산림조합이 납품업체로 선정됨에 따라 포항시에서 생산된 목재펠릿 2,000톤이 10월까지 ‘한국남부발전 하동화력발전소’에 납품되며, 그동안 방치되던 산림바이오매스 활용을 통한 지역경제의 활성화 길이 열리게 됐다.

한편, 포항시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성과에서 피해 극심지역이라는 오명을 벗고 방제 우수기관으로 거듭나는 성과를 이루었으며, 2018년 하반기 산림청 방제성과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