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역사·문화 칠곡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미션, 호국의 다리를 복구하라’여름방학 맞이 기획체험프로그램 운영
▲칠곡호국평화기념관 여름방학을 맞이 기획체험프로그램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은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기획체험프로그램인 ‘미션, 호국의 다리를 복구하라!’를 오는 9월 28일까지 운영한다.

이번 체험프로그램은 기존의 상설체험프로그램과 달리 한정된 기간만 운영할 계획이다.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이 ‘2019년 국립민속박물관 민속생활사박물관협력망 교육운영지원사업’에 참여하여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은 체험자가 ‘호국의 다리’ 영상을 감상한 다음 직접 입체퍼즐을 조립해보는 것이다.

입체퍼즐의 모델인 호국의 다리는 낙동강을 가로지르며 칠곡군의 왜관읍과 약목면 사이를 연결하는 교량이다.

이 다리는 6·25전쟁 초기인 1950년 8월 3일, 북한군의 남진을 저지할 목적으로 폭파했다. 이후 칠곡군을 중심으로 벌어졌던 낙동강방어선전투의 상징물으로 자리잡게 됐다.

또 입체퍼즐을 직접 만들어 봄으로써, 체험자가 호국영령을 추모하고 6․25전쟁의 역사적 의미, 평화의 소중함을 배울수 있다.

체험비용은 무료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관람객은 해당 시간에 맞추어 칠곡호국평화기념관 체험실을 방문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칠곡호국평화기념관 운영담당으로 문의하면 된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