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축제 대구시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 개막26~28일,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

[국제i저널 = 대구 이순호 기자] 문화예술도시 대구의 한류화, 세계화, 글로벌화를 위한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이 지난 26일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무더운 날씨에도 대구시민과 광주, 전남, 전북, 경기 지역에서도 참석한 가운데 개막했다.

프로그램에는 26~28일 매일 저녁 7시부터 밤 10시까지,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열리는 '2019 대구포크페스티벌'은 첫째 날(26일) 노사연, 문명진, 해바라기, 변진섭, 권인하, 닐로, 대구 뮤지션 정은주·김강주가 출연하고, 둘째 날(27일) 홍서범·홍석주 부녀, 부활, 최백호, 박강수, 양병집, 장필순, 대구 지역가수 현설·오늘하루가 출연하며, 마지막 날(28일)에는 정훈희·김태화 부부, 이장희, 김도향, 왁스, 박강성, 이예린, 대구 뮤지션 조재원·엄덕수 등 인기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또한, 김광석길 콘서트홀, 수성못, 동대구역, 동성로 야외무대 등 4곳의 서브무대에서는 60여명의 언더그라운드 가수들이 공연과 함께 버스킹을 펼칠예정이다.

강인원 대구포크페스티벌 총감독은 "포크 음악 한 장르를 위해 이렇게 많은 인기가수와 재야의 고수들이 어우러지는 행사는 전무후무하다. 침체되고 왜곡된 가요시장에 새로운 돌파구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포크페스티벌 #대구 #두류공원 #노사연

이순호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