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대구시
대구시-경북도, 「2020 사이언스파크 이노페어」 공동개최 합의지역기업의 해외 비즈니스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사이언스파크 이토페어 업무협약 ⓒ국제i저널

[국제i저널=대구시 권미정 기자]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역기업 지원을 위한 공동의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을 위해 함께 손 모은다.

대구시는 경상북도, 아시아사이언스파크협회와 내년 6월 대구엑스코에서 개최되는 ‘2020 사이언스파크 이노페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2020년 6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2020 사이언스파크 이노페어’는 해외 15개국의 사이언스파크와 120개의 국내외 기업 등 500여명이 참여해 포럼, 라운드테이블 미팅 등을 통해 대구·경북 기업지원 기관과의 협력사업 발굴 및 기업 지원을 위한 협력채널을 공유하게 된다.

또한, 해외 우수기업과 대구·경북 지역기업이 함께하는 전시회, 매칭 상담회를 개최해 기술협력 및 해외 비즈니스를 지원한다. 이 밖에 해외 창업기업 육성 전문가 초청을 해 창업 준비생을 위한 해외 우수 스타트업의 사례 발표 등도 마련된다.

사이언스파크는 지역산업, 기술 및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담당하며 테크노파크, 리서치파크, 혁신 클러스터 등의 다양한 형태로 각 국가에서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는 대표적인 기술 및 기업 육성단지로 세계에 약 800여개 정도가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는 19개의 테크노파크가 운영되고 있다.

아시아사이언스파크협회는 아시아 지역의 과학기술 및 산업경제 발전을 위해 1997년에 설립된 비영리 민간 국제기구다. 컨퍼런스, 연구, 출판, 다국적 비즈니스 상담회 등 다양한 국제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를 보유하고 있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하는 영쭈앙 왕 회장은 “아시아의 산업, 기술, 문화, 환경 등의 다양성이 교류될 때 새로운 가치가 창출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우리는 그 기회의 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원하며, 대구에 본부사무국이 있는 만큼 이사회와 총회를 통해 회원국의 참여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최근 한국이 겪고 있는 경제여건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술기반의 중소기업 육성과 수출 활성화에 그 해답이 있다”며 “처음으로 대구·경북에서 공동으로 개최하는 ‘사이언스파크 이노페어’가 지역 기업들과 해외의 우수한 전문가, 글로벌 기업들과의 기술 교류협력의 장이 되어 지역 산업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며, 시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미정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