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주
경주시, ‘바다의 산삼’ 해삼 무상 방류감포읍 3개 어촌계 대상, 해삼 148천 마리 방류로 풍요로운 마을어장 조성 기여
▲해삼 무상 방류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경주시는 13일 수산자원 증강 및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감포읍 감포, 전촌, 나정2리어촌계 마을어장 3개소에 어린 해삼 14만 8000마리를 무상 방류했다.

이번에 방류한 어린 해삼은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우량 어미만을 선별해 직접 종자 생산해 분양한 것으로 지난 5월에 수정된 알을 받아 약 6개월간 사육한 1~7g정도의 건강한 해삼이다.

해삼은 바위틈이나 모래바닥에 서식하는 정착성 어종으로 방류 후 이동성이 적고 생존율이 높아 어업인이 선호하는 방류 품종이다. 또한 성장이 빨라 방류 후 2~3년이면 상품화가 가능해 어민들의 소득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경제성이 있는 다양한 어패류의 지속적인 방류를 통해 풍부한 수산자원 조성 및 어업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11월 중 수산자원관리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어린 해삼 43만 마리를 관내 마을어장 4개소에 추가로 방류할 계획이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