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영주
영주시, ‘코로나19’ 피해농가 지원 나서!공공기관이 함께하는 신선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전개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경북 영주시는 지난 26일부터 ‘코로나19’ 사태로 농산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위해 공공기관이 함께하는 신선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시민의 소비심리 위축과 지역경제 침체로 이어지면서 농산물의 판로가 막힌 ‘코로나19’ 피해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관내 공공기관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10~20% 할인된 가격으로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관내 농가, 작목반 등을 대상으로 판매희망 품목에 대해 신청을 받았으며, 오는 3월 31일까지 공무원과 관내 유관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전 주문을 받을 예정이다.

신청받은 물품에 대해 재고량을 파악해 4월초부터 택배 및 직접 배송을 해 줌으로써 손쉽게 신선농산물을 구입하도록 할 계획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판로가 막힌 농가들의 고충을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며, “판로 잃은 농산물에 대한 공공기관 직원들이 솔선수범해 구매함으로서 어려운 시기를 시민 모두가 함께 헤쳐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농산물 팔아주기 운동 전개와 함께 민생·경제 활성화 TF단을 구성하고 피해분야별 지원대책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