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김천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신속 추진 관계기관 격려 방문최고 5천만원 대출, 5년간 이자차액 3% 지원
▲소상공인 특례보증 신속 추진을 위한 관계기관 방문 격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석경희 기자] 김천시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특례보증사업 확대 시행을 앞두고 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종사자를 격려하기 위해 지난 3월 31일 관련 기관을 방문했다.

4월 2일부터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의 보증규모가 1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대폭 상향 조정되고 보증한도(2천만원내→5천만원내) 및 이차(이자차액)보전 3% 기간(2년→5년)이 확대된다.

김충섭 시장은경북신용보증재단 김천지점과 농협은행김천시지부의 관계자 및 현장 접수창구를 찾아 접수 처리실태를 확인하고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등 사업의 신속 추진을 위한 현장 행정을 펼쳤다.

김천시 소상공인 특례보증사업은 지난 27일 관계기관 업무협약식 시 변경(확대)시행 기준 추진안을 발표하고, 이에 경북신용보증재단은 김천시민의 신속한 자금 대출 실행을 위해 심사기간을 대폭 축소하기 위한 지원 노력을 밝힌바 있다.

또한 김천시는 신보재단 김천지점의 업무 폭증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현재 공공근로 1명 및 어모부대 군인 2명 등 총 3명의 추가인력을 파견하고 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관내 소상공인의 빠른 재기를 위해서는 보증재단과 은행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시에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빠르게 대처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석경희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석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