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울릉도
정세균 총리, 울릉도 태풍 피해 현장 방문울릉도는 특별한 곳, 신속하게 복구하여 유사사례 발생 방지

[국제i저널 = 장재혁 기자]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울릉도를 정세균 국무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국회의원 등이 전격 방문하였다.

정세균 총리는 “이철우 도지사가 중대본회의에서 울릉도 태풍 피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정부차원의 대책을 세워 달라는 간곡한 요청이 있어 오게 되었다”며

“현장에 직접 와 보니 생각보다 피해가 크다. 주민분들 걱정이 컸을 것이다. 공공시설, 사유시설이 피해를 입어서 공직자를 비롯한 주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또 “특히 사동항 방파제 유실이 커서 불편하시겠다”며 “남양항, 일주도로를 신속하게 응급복구 할 뿐만 아니라 항구복구 되도록 신경쓰겠다”고 했다.

정 총리는 “울릉도는 특별한 곳이다. 많은 국민이 울릉도를 사랑하고, 와보고 싶어 하고,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아직 공항도 없고, 해로를 통한 이동도 쉽지 않아 주민이 불편하다. 그래서 인구도 줄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이번에 큰 피해까지 입어서 주민의 마음이 아플까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했다.

이어 정 총리는 “그렇지만 대한민국이 있고, 경북이 있다. 이 자리에 도지사도 있다. 울릉도가 혼자 있는 게 아니다”며 “함께 손을 맞잡아 피해를 복구하고 항구복구로 다시는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정부에서는 여러 법가 제도가 있기 때문에 제도에 충실해서 매우 신속, 적극적으로 이번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사동항 방파제가 건설한지 얼마 안되었는데 유실되어 안타깝다”며 “좀 더 설계와 시공, 복구까지 완벽하게 해서 새로운 시설이 쉽게 자연재해에 무력해 지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대로 완벽하게 복구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군민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군수는 군민과 함께 잘 극복하고 더 나은 상황을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하고 “서로 잘 소통해서 좋은 성과 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기도 힘든 지역인데 직접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방문해주신 것이 군민과 도민에게 위로가 된다. 힘이 된다”고 화답하고,

“울릉도ㆍ독도는 민족의 섬이다. 어느 지역보다도 빨리 복구해서 원상보다 더 나은, 희망 있는 지역으로 만들겠다”밝혔다. 아울러 “해양수산부 장관님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하고, 함께 힘을 내서 잘 극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무총리 #이철우 #태풍 #울릉도

장재혁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재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