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일반교육 경상북도
경북교육청, 원어민 보조교사 유튜브채널 운영'Teach & Reach GB’ 온라인으로 교육활동을 공유하며 수업의 질 향상시키기위해 구축
▲원어민 보조교사 유튜브 채널 개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서민지기자]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경북 원어민 보조교사 유튜브 채널 ‘Teach & Reach GB’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경북 도내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는 300여명으로 초‧중‧고 총 570여개교에 배치돼 학생들의 의사소통능력 향상을 위해 한국인 영어교사와 함께 협력수업을 하고 있다.

‘Teach & Reach GB’ 유튜브 채널은 비대면 시대 원어민 보조교사들이 온라인으로 교육활동을 공유하며 수업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구축했다.

수업 활동, 일상생활, 한국 소개, 학교 뉴스, 책/영화 추천, 학생 참여 원어민 소개 등 6개의 주제로 구성돼 있으며, 원하는 원어민 교사는 누구나 제작 및 참여가 가능하다.

현재 8명의 원어민 유튜브 리포터(reporter)가 구성돼 자발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리포터들이 주기적으로 제작‧편집한 동영상을 내용의 적합성 및 표절, 무단 도용 등을 검토한 후 유튜브에 탑재한다.

유튜브 채널을 통해 원어민 교사들은 수업력 향상과 경북에 근무하는 교사로서의 소속감과 주인의식 함양, 일반 교사나 학생들은 학교나 가정에서 탑재된 영어 영상을 활용해 다양한 영어교수 및 학습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원어민 코디네이터 Danielle Currie는 “원어민 유튜브 채널이 경북에 근무하고 있는 원어민 교사들의 수업 능력을 높일 수 있고 서로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유익한 소통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I hope the channel can be an invaluable resource to highlight teaching practices and share experiences living in Gyeongbuk.)”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최원아 교육복지과장은 “원어민 유튜브 채널의 효율적인 운영으로 경북 원어민 교사들의 소속감과 공동체 의식을 높여 경북 교육의 긍정적 이미지를 제고하고, 향상된 협력수업 운영으로 영어 공교육의 활성화와 경북교육의 글로벌화에 앞장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