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일반경제 경상북도
경북도, 경주시, 현대엠시트와 투자양해각서 체결281억원 규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공장 신설투자

[국제i저널=경북 서민지기자]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지난 25일 경주시청에서 현대엠시트㈜와 281억원 규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공장 신설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열린 체결식에는 황중하 경북도 투자유치실장, 김호진 경주 부시장, 양동걸 현대엠시트㈜ 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는 현대엠시트㈜가 2021년 ~ 2022년까지 2년간에 걸쳐 경주 문산2일반산업단지에 투자금액 281억원, 32,489㎡ 규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며, 향후 경주가 미래형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성장하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엠시트㈜는 전 세계의 온실가스(탄소)제로 달성을 위한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늘어나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의 수요에 발빠르게 대응하여 세계시장을 선점하기 위하여 투자를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따라서, 시트 제조 기술력 내재화를 통한 미래성장 기반 마련을 목표로 신설공장에 전기,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 친환경 시트의 핵심부품을 생산할 계획이며, 향후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경주공장을 글로벌 생산거점으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엠시트㈜는 현대트랜시스㈜의 자회사로 그랜저, 소나타 등에 탑재되는 자동차 시트를 생산하고 있으며 연매출은 약 4천억원 규모이다.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현대엠시트㈜의 투자를 계기로 미래형 첨단자동차 소재부품 혁신 클러스트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미래형 첨단자동차 스마트캐빈 기술개발 실증센터’를 구축하여 지역에 소재한 협력사들의 동반성장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황중하 투자유치실장은 “4차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미래형 자동차 연관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하여 산학연기관, 기업과 협업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방위적인 지원시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