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상북도의회 경상북도
오세혁 경북도의원, 저탄소 녹색성장 위한 녹색건축물 활성화 촉구에너지 효율 높고 온실가스 배출 최소화하는 녹색건축물 활성화 필요성 제기
▲경북도의회 오세혁 의원(경산, 건설소방위원회)ⓒ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이연서기자] 경북도의회 오세혁 의원(경산, 건설소방위원회)이 10월 14일 개최된 제326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저탄소 녹색성장 대응을 위한 녹색건축물 활성화를 촉구했다.

오세혁 의원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탄소중립은 이미 세계적인 추세이며, 우리나라도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발표하는 등 국제사회에 온실가스 감축이행을 약속했다.”고 강조하며, “경북도 ‘2030년 경상북도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발표하는 등 탄소중립 대책마련에 분주하다.”고 했다.

오세혁 의원은 “우리 도의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중 건물 부문이 41.2%로 가장 많은 배출량을 보이고 있다.”고 하며, “따라서 에너지 이용효율이 높고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여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녹색건축물 활성화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지만, 녹색건축물 조성 시범사업이나 재정지원 등 관련실적은 아직 미비한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녹색건축물 활성화에 대한 대안으로 녹색건축물 조성 시범사업을 활성화해야 한다. 각 시군별 시범사업을 실시해 도민에게 녹색건축물의 필요성과 장점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홍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민간 녹색건축물에 대해 재정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를 활성화해야 한다. 녹색건축물 인센티브 확대를 통해 환경과 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민간의 인식을 제고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오 의원은 경상북도 차원의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이미 경기도와 경남도 등 많은 지자체에서 해당 지자체만의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을 마련하였다. 따라서 우리도 경북만의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을 만들어 신기후변화 대응체제에 맞게 건축물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고 녹색건축물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