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청송
청송군, 외국인 계절근로자 관리‘철저’근로실태조사 및 현장 점검 나서
▲근로실태조사 및 현장 점검 나서ⓒ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이연서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입국한 지 3주가 지나는 8월 2일부터 8월 5일까지 근로실태 및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이번 점검에서는 법무부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기본계획”에 따른 고용주 및 근로자 준수사항 이행 여부와 임금 지급방법 그리고 고용주와 근로자의 만족도를 조사하고 있다.

군은 이번 조사 및 점검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근무실태와 문제점을 파악하여 향후 외국인 계절근로자 근무에 따른 적법한 행정지도로 고용주와 계절근로자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하는 등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기본계획”이 하루 빨리 정착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할 방침이다.

한편, 청송군에서는 농촌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필리핀 말바르시 및 카빈티시와 계절근로자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여 현재까지 71명이 입국하였으며, 이들은 5개월간 근로 후 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또한 올 하반기에는 결혼 이민자 친척을 대상으로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도 추진하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이제 농촌지역에 꼭 필요한 인력”이라며, “외국인 근로자가 청송군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근로를 마치고 돌아 갈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내년에도 계절근로자 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농가인력 부족 해소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