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포항
민관군 합심으로 포항의 깨끗한 해안 환경 복구에 전력포항시, 해병대1사단, 자원봉사자 등 1,500명,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

▲포항시, 해병대1사단, 자원봉사자 등 1,500명, 해양쓰레기 수거에 구슬땀ⓔ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윤혜진 기자] 포항시와 해병대 제1사단, 읍면동 자생단체 및 자원봉사자 등 민관군 1,500여 명은 22일 남구 해안에서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발생한 해양 쓰레기 수거에 구슬땀을 흘렸다.

시는 ‘힌남노’로 인해 폐스티로폼, 폐목 등 총 1,400톤의 해양쓰레기가 연안에 발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호미곶면, 동해면, 장기면, 청림동 5개 읍면동 연안에서 수거 작업이 이뤄졌다.

임성근 해병대 제1사단장은 “태풍 피해 복구에 도움이 될 수 있어 다행이고, 연안이 복구돼 포항이 자랑하는 해안 환경을 되찾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병대와 자원봉사자들의 복구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깨끗한 포항시 해안을 회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윤혜진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