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공연·전시 영주
풍기인삼엑스포, 다채로운 학술대회‧포럼 개최…‘인삼산업 지식교류의 장’ 마련인삼산업 석학‧전문가가 설명하는 ‘미래포럼‧학술대회’ 개최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 ⓔ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손보라기자] 지난달 30일 개막한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기간에 학술행사와 포럼 등 다양한 인삼산업 지식교류의 장이 펼쳐진다.

엑스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미래포럼(7일/금), 학술 심포지엄(12일/수), 토크콘서트(15일/토) 등 다채로운 컨퍼런스 프로그램이 관람객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2022풍기인삼산업 미래포럼은 7일 오후 2시 영주문화예술회관에서 ‘인삼의 변화에서 인삼 산업의 미래를 묻다’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이동필 전(前)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인삼산업의 세계화와 엑스포’를 주제로 하는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이화여대 의과대학교 오세관 교수의 ‘고려인삼의 항치매 효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수남 책임연구원의 ‘피부와 노화에 대한 인삼의 효능’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민혜영 교수의 ‘고려홍삼의 항바이러스 효과’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의 ‘세계 약용작물과 인삼의 세계화’라는 주제 발표로 이뤄질 예정이다.

오는 12일 코로나19와 인삼의 효능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학술 심포지엄은 같은 날 오후 2시 영주시민회관에서 개최된다.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이동권 교수의 ‘고려인삼의 면역 등 강화에 의한 폐렴예방 효능과 코로나’라는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성균관대학교 융합생명공학과 조재열 교수의 ‘고려홍삼의 선천성 및 후천성 면역조절 효능’ △전북대학교 김종훈 수의학과 교수의 ‘면역저하유도 동물에서 고려홍삼의 농도별 섭취량에 따른 선천 및 후천면역 증가 효능’ △마지막으로 울산대학교 조영걸 의과대학 교수의 ‘홍삼으로 에이즈 감염자 30년 치료’라는 주제로 강연이 마련돼 있다.

15일 엑스포 행사장 주무대에서는 일반인들도 쉽게 참여해 재미있게 인삼과 우리 삶의 관계를 알아가는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개그맨 김태균의 진행으로 한의사 김소형, 요리연구가 이혜정, 한국사 강사 최태성 등 인기셀럽이 함께한다. 풍기인삼엑스포 홍보대사 가수 설하윤과 박서진의 축하공연도 예정돼 있다.

이희범 엑스포조직위원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풍기인삼의 우수성이 다시 한 번 검증되고 위기의 인삼산업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중요한 자리”라고 전했다.

세계인의 건강박람회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는 오는 23일까지 24일간 풍기인삼문화공원 일원에서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손보라 기자  borabora9206@naver.com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