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울릉도
울릉도 항공시대 대비 지역 특산품 선제적 연구개발경북도농업기술원, 23일 울릉도 현지에서 “특산작물 활용 가공품 품평회” 개최
▲울릉도 항공시대 대비 지역 특산품 선제적 연구개발ⓔ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윤혜진 기자]울릉군은 경상북도농업기술원과 공동연구과제로 개발한 “울릉도 특산작물 활용 가공품에 대한 품평회”를 농업기술센터에서 개최했다.

이번 연구과제는 산채류, 호박, 마가목을 비롯한 우수한 특산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제품개발 잠재력이 높은 울릉군과 가공분야 전문연구진이 포진한 경북농업기술원이 협력하여 ‘현장실용공동연구과제’를 통해 울릉지역 대표 특산물의 기술개발 및 지역 가공업체를 통한 제품화 단계에 활용할 목적으로 추진됐다.

지난 23일에 개최된 행사는 지역 가공업체 대표 및 슬로푸드 회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곧 도래할 항공시대에 발맞춰 울릉도 특산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선제적으로 연구개발한 가공 시제품 3종(오색떡, 호박빵, 마가목 발효주)에 대한 제품개발 기술설명과 향후 제품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는 등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됐다.

이번 품평회에 선보인 섬쑥부쟁이(녹색), 맷돌호박(황색), 마가목(적색), 오징어먹물(흑색)의 고유 색상과 향기를 유지하는 기술을 적용한 ‘오색칼라떡’과, 맷돌호박의 형태를 살린 빵틀 및 레시피를 적용한 ‘맷돌호박빵’, 마가목 열매 추출물과 호박조청 발효기술을 적용한 ‘마가목 발효주’는 참석한 지역가공업체대표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제품화에 대한 문의가 연이어 이어졌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울릉도 고유 특산작물을 활용한 가공기술을 지역 가공업체와의 연계를 통한 싱품개발에 적용함으로써 울릉지역 농업의 경쟁력 강화와 관광산업 활성화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남한권 울릉군수는 “경북농업기술원에서 울릉도 특산자원을 활용한 가공제품 개발에 심혈을 다해 연구해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력사업을 통해 부가가치가 높은 울릉도 대표 상품들이 많이 개발되어 농가소득향상과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혜진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