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울릉도
울릉군, 2022년 제16회 우산문화제 개최11월 19일 숲속음악회(석포 전망대)를 시작으로 11월 24일 관내 예술단체의 공연(한마음회관)까지 마무리
▲주민들의 화합을 도모하는 울릉군 전통 고유문화 행사ⓔ국제i저널

[국제i저널=경북 윤혜진 기자]제16회 우산문화제가 11월 19일 숲속음악회(석포 전망대)를 시작으로 11월 24일 관내 예술단체의 공연(한마음회관)까지 마무리되었다.

우산문화제는 우산국으로부터 시작된 울릉군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울릉도의 개척정신을 기리는 동시에 주민들의 화합을 도모하는 울릉군 전통 고유문화 행사이다.

울릉군이 주관하고 울릉문화원과 울릉군 문화예술단체 연합회가 주최하는 제16회 우산문화제는 지난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중단되었다가 4년 만에 개최됐다.

2018년 제15회까지는 야외무대에서 연예인초청공연, 전통 민속체험, 향토음식 시연 및 시식회로 진행되었던 행사가 올해부터는 관내공연단체의 실내 전시와 공연 등으로 새롭게 구성됐다. 이는 관내 예술인들이 직접 행사를 구성하고 참여하는 주도적인 공연전시문화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해 향토음식 시식회가 아닌 도시락을 배부했다.

지난 19일 해설이 있는 망루의 밤 숲속 음악회가 석포전망대에서 사전신청을 한 참가자들에 한해 안전하게 진행됐다. 러일전쟁유적지라는 역사적 의미를 지닌 장소에서 유적지 해설, 시낭송 그리고 음악회(오카리나, 성악, 합창단 등)와 전망대에서 어화를 조망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끝이 났다.

11월 22일부터 24일까지 전시회가 상시로 열려 그림·붓글씨·시화·캔들공예 다양한 예술작품들을 선보였으며, 24일에는 색소폰 외 15개 관내 예술공연단체들이 이제껏 갈고 닦아온 실력을 공연했다. 마지막으로, 다식 체험 그리고 고유음식 도시락(강냉이 범벅, 엉겅퀴국 등)을 배부하는 것으로 행사는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울릉문화예술단체는 올해 9월 29일 28개의 관내 문화예술단체(개인포함)로 구성하여 설립됐다. 울릉군 내 각종 예술분야의 문화예술인이 소통하는 창구를 만들어 문화예술의 진흥을 위해 협력하고 울릉군의 특색있는 예술문화의 창달을 목표로 한다. 특히, 울릉문화원과 함께 이번 제16회 우산문화제를 공동 주최하고 관내 예술인들을 결집하여 예술경연대회 등 행사 프로그램 전반을 구성하고 직접 참여함으로써 관내 예술문화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남한권 울릉군수는“우산문화제를 통해 지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문화예술 활동을 적극 장려하고, 우산국부터 시작되는 울릉도의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는 우산문화제의 명맥을 새롭게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혜진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