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상북도
경북도, 설 명절 성수식품 유해물질로부터 안전육전, 식혜 등 124건 모두 식품기준 적합

[국제i저널=경북 이연서기자] 경상북도는 민속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두고 도내에 유통 중인 제수용 과 선물용 식품 등 설 성수 식품의 유해 물질을 검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을 확인했다.

▲설 성수식품 검사 사진ⓒ국제i저널

보건환경연구원은 1월 15일부터 1월 26일까지 시·군에서 수거된 수산물, 제수용 조리식품과 가공식품 등 명절 기간 많이 판매되는 품목 124건의 안전성 검사를 했다.

육전, 부추전 등 제수용 조리식품 21건은 황색포도상구균을 포함한 식중독균 4종, 수산물 20건은 타르색소, 중금속 및 동물용 의약품(80종)을 검사했다.

건강기능식품, 한과 등 가공식품 83건은 제품에 표기된 기능 성분의 함량, 산가, 보존료, 타르색소, 중금속, 총아플라톡신 등을 검사했다.

검사 결과, 모두 기준 적합으로 판정되어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창일 식의약연구부장은 “앞으로도 명절, 신학기, 봄철 다소비 농산물 등 소비 동향을 반영한 검사를 강화해 식품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수산물 방사능 검사 확대 및 강화로 안전한 농수산물 유통을 위한 사각지대 안전관리를 통하여 먹거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