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주
경주시 동리목월문학관 박목월 미발표 시 특강 성료朴 시인 아들 박동규 명예교수, 14일 동리목월문학관 강연

[국제i저널=경북 윤혜진기자]
경주시가 박목월 시인의 장남이자 현대문학평론 및 국문학자로 한평생 활동해 온 박동규 서울대 명예교수 초청 특강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 朴 시인 아들 박동규 명예교수, 14일 동리목월문학관 강연ⓒ국제i저널

경주시가 주최하고 한국수력원자력(주)이 후원한 이번 특강은 지난 14일 동리목월문학관에서 열렸다.

박 명예교수는 이날 박목월 시인 작고 후 46년 만에 공개된 미발표 시 166편을 통해 새롭게 밝혀지는 시인의 숨겨진 문학과 생애에 대해 ‘미발표 시로 다시 읽는 박목월 문학’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강연을 통해 청록파와 서정 시인으로 규정돼 온 목월 선생의 문학세계가 사회 현실을 다룬 작품이나 산문시, 연작시 등을 포함하고 있는 새로 공개된 시들을 통해 박목월 문학의 품이 훨씬 넓었음을 알렸다.

이어 우정권 단국대 교수(박목월유작품발간위원장)는 사랑, 신앙 등 10가지의 주제로 분류해 미 발표 시의 문학적 의미를 설명하고, 미 발표 시가 공개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이야기도 흥미롭게 전했다.

이밖에도 오는 28일까지 동리목월문학관에서 ‘슈산보오이’를 비롯한 대표적인 미 발표 시 총 9편의 육필 원본 스캔본 특별 전시도 진행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부친의 문학적 얼과 정신이 서려 있는 동리목월문학관에서 박동규 교수가 직접 특별 강의를 해 주신 점에 대해 문학을 사랑하는 일원으로서 기쁘고 반갑다”며, “경주시는 앞으로도 목월 선생의 문학 유산이 지속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윤혜진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