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일반교육 경상북도
경북교육청, 도내 중‧고등학교 2024 신(新) 퇴계 교사들, 활동을 시작하다스승으로서의 퇴계 이황, 500년 가로질러 다시 여기로

[국제i저널=경북 이연서기자] ‘학생이 주체가 되는 수업, 깊이 있는 학습이 일어나는 수업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2024학년도 경북형 중등 질문․탐구 수업에 주력하고 있는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5월 스승의 날을 맞이해 비전 실현을 위한 382명의 ‘2024 신(新) 퇴계 교사단’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스승으로서의 퇴계 이황, 500년 가로질러 다시 여기로(학생수업사진)ⓒ국제i저널

2024 신(新) 퇴계 교사단은 지난달 도내 전체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수업 관련 전달 연수, 교수‧학습과 평가계획 컨설팅, 교내 및 지역의 질문‧탐구 수업 컨설팅, 교과별 질문‧탐구 수업 연구와 수업 사례의 공유 등의 임무를 수행하게 될 교사를 학교당 1명 이상 신청 받아 최종 선발했다.

경북교육청은 이러한 신(新)퇴계 교사단의 구성을 통해 수업과 관련된 학교 안팎의 변화와 기대, 수업 개선을 위한 노력, 지원 등이 도내 모든 학교, 모든 교사에게 영향을 끼치게 하고자 한다.

신(新) 퇴계 교사단은 크게 두 가지 차원에서 교육적 의의를 지닌다.

첫째, 학생을 중심에 두고 학생의 깊이 있는 학습을 지원하기 위한 교사 공동체로서 경북형 질문․탐구 수업을 연구하고 실천하며, 미래형 수업을 선도한다.

질문 표출은 물론 질문 이후의 탐구와 몰입을 통해 기존 지식을 학생 자신의 앎과 생각으로 탄탄하게 만들어 가는 경북형 질문․탐구 수업인 일명 ‘생각을 다지는 수업, 아하! 궁리’의 시작인 학생들에게 무엇을 배우게 하고, 스스로 질문을 품도록 하는 교수학습 방법과 단순 암기를 넘어 생각을 다지도록 하는 평가 방법을 계획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둘째, 지역의 교육적 전통을 잇는 구심점이 된다. 퇴계 선생으로 대표되는 조선의 학문적 전통을 이어가는 역할을 한다.

신(新) 퇴계 교사단은 5월 중으로 교과별 수업‧평가 나눔교사단 10여 팀을 조직해 교과별․학교별로 수업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임종식 교육감은 “어려운 여건에서도 묵묵히 연구․실천하고, 나누는 삶을 살아가시는 신(新) 퇴계 교사단 선생님들이 바로 퇴계 선생을 잇는 참스승이다”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