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공연·전시 대구시
전기·전력산업의 미래 신기술을 만나다! ‘2024 대한민국 전기산업엑스포’ 엑스코서 개최테마별 전시 구성으로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와 전기산업 미래 혁신 공유

[국제i저널=경북 손보라기자] 엑스코에서 전기산업 경쟁력 강화와 내수 및 수출 활성화를 선도할 ‘2024 대한민국 전기산업엑스포(International Electric Power Industry Expo Korea 2024, 이하 EPEK 2024)’가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개최된다.

▲테마별 전시 구성으로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와 전기산업 미래 혁신 공유 ⓒ국제i저널

올해 4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박람회는 경상북도와 한국전기공사협회가 주최하고 엑스코, 전기신문사가 공동주관하는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청정 전기설비 안전&디지털 전력 전환 특화 전시회다.

이번 박람회에는 발전·송배전·변전 기자재, 전기 플랜트, 에너지 신사업, 원자력산업 등 전기전력산업 기업 130개 사가 참가하며, 지난해(360부스)보다 10% 이상 늘어나 역대 최대 규모인 400부스로 마련된다.

이번 박람회는 ▷전기 특장차 특별존, ▷한국전력공사·발전사 및 협력기업 전기차존, ▷경상북도 르네상스 원자력 특별존, ▷안전 특별존 등으로 구성하여 최신 기술과 제품들을 테마별로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경상북도 르네상스 원자력 특별존’과 ‘안전 특별존’이 눈여겨볼 만하다. 경상북도 르네상스 원자력 특별존은 에너지산업을 선도할 국내 원전산업의 위상과 중요성을 알리고자 전년대비 부스규모를 3배가량 확대하였으며, 전년(6개사)보다 약 5배 증가한 28개사가 참가한다. 주요 참가업체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전 KPS, 두산에너빌리티 등으로 미래 원자력 기술과 생태계 발전 방향을 공유한다.

한국전력공사 안전처를 중심으로 한 안전 특별존은 중대재해처벌법이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 적용되는 등 안전 관련법이 강화되는 추세에 따라 최대 규모로 마련하였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창창한 주식회사, 한국전기공사협회 안전기술원, ㈜청파이엠티 등 20개사가 전기전력산업을 안전하게 성장시킬 기술을 소개한다.

EPEK 2024는 올해도 수출상담회와 구매상담회 개최하여 중소·중견 전기전력 기업의 판로개척과 비즈니스 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12일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로 진행되는 해외 수출상담회는 일본, UAE, 말레이시아 등 구매력 높은 해외바이어를 초청하여 수출 시장 다변화를 지원한다. 13일 전시장 내 구매상담회장에서는 발전사, 대․중소기업, 공공기관 등 발주처 30개사의 구매담당자와 참가업체간 1:1 구매상담회를 실시하여 내수시장 판로 개척을 돕는다.

이밖에도 전기설비 검사·점검기준(KESC) 특별 세미나, 2024 KEC 적용 전기사고 예방 기술 세미나, 컨소시엄 재직자 직무 향상교육 등 청정에너지 전환·디지털 전환 대응을 위한 부대행사를 마련하여 최신 정보 교류와 전문성 향상에 앞선다.

2024 대한민국 전기산업엑스포의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마지막 날인 14일은 오후 4시까지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epek.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손보라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