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구미
구미대 피재윤 선수, 가라테 국가대표 선발5년 연속 국가대표 선발 ‘영예’

[국제i저널=경북 손보라기자] 구미대학교(총장 이승환) 피재윤(스포츠지도과 2년) 선수가 가라테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5년 연속 국가대표 선발 ‘영예’ ⓒ국제i저널

피 선수는 지난 4월 19일부터 21일까지 충북 제천 대원대학교에서 열린 ‘제1회 청풍명월배 전국가라테선수권대회 겸 2024년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75kg(이하) 급에서 1위를 차지해 국가대표에 선발됐다.

이로써 피 선수는 20년부터 24년까지 5년 연속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이번 국가대표 선발에 따라 피 선수는 오는 9월 20일에서 22일까지 중국 항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아가라테선수권대회’와 11월 스페인에서 개최되는 ‘세계선수권 대회’등 각종 국제대회에 국가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피 선수는 세계대회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 1월 파리에서 열린 ‘가라테1프리미어리그’에서 3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 대회는 세계랭킹 50위권 선수들에게만 출전 자격이 부여되고 있으며 세계 랭킹 28위인 피 선수는 상위랭커들을 누르고 당당히 세계 3위에 이름을 올렸다.

188cm인 피 선수는 75kg(이하) 급에서 피지컬이 우세하고 운동에 대한 재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는다.

특기는‘앞손치기’와‘앞발차기’, 그리고 뛰어난 ‘동체시력’이 꼽힌다.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피 선수는 2026년에 개최될 ‘나고야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획득이 점쳐지는 유망주로 손꼽힌다.

피 선수는 “가라테 종목이 외국에서는 두터운 선수층을 유지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비인기종목으로 선수들이 힘들게 운동하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승 스포츠지도과 학과장은 “이제까지 구미대는 가라테 종목에서 4명의 국가대표를 배출했다”며 “대한민국과 구미대의 위상을 드높인 피재윤 선수와 졸업생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손보라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