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대구시
여름철 식중독, 미리 알고 예방하기!최근 5년간 발생 건수는 음식점, 환자 수는 학교가 가장 많아

[국제i저널=대구 이연서기자] 대구광역시는 기온이 높고 다습하여 식중독균이 증식하기 쉬운 여름철, 식중독을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관내 김밥, 밀면·냉면 전문점과 횟집 등 여름철 식중독 발생 취약 음식점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컨설팅을 연내 진행할 예정이다.

▲달걀 취급 시 주의요령 포스터ⓒ국제i저널

지구 온난화 등의 기후변화와 코로나19 종식 이후 대면 교육 및 외식 증가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시 주관으로 연 2회 이상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전수점검, 청소년 이용시설 위생점검 등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위생점검을 매달 실시하고 있다.

그리고 식중독 발생 취약 음식점과 집단급식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컨설팅을 연중 실시하여 식중독 예방에 대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근 5년간(2018~2022년) 대구시의 여름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캠필로박터제주니, 병원성 대장균, 살모넬라로 인한 수인성 식품 매개 감염병 발생 건수와 환자가 2건 201명, 7건 185명, 4건 140명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캠필로박터제주니는 주로 오염된 닭고기 등의 가금류를 통해 균이 전파돼 감염 후 2일에서 5일, 길게는 10일까지의 잠복기를 거쳐 설사, 발열,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가금류 등을 조리한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고, 생닭 세척 시 튀는 물에 의한 2차 오염 방지가 필요하다.

병원성대장균은 샐러드, 겉절이 등 익히지 않은 채소류나 도축 과정에서 오염된 육류에서 주로 전파돼 8시간에서 9일의 잠복기를 거쳐 묽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생채소를 섭취하는 경우에는 충분히 세척·소독하고, 육류는 중심 온도 75℃에서 1분 이상 가열하여 섭취해야 한다.

아울러 김밥, 냉면, 육전 등을 섭취 시에 오염된 달걀에 의해 주로 전파되는 살모넬라균은 6시간에서 72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달걀 껍데기를 만진 후 손을 충분히 씻고 달걀이 다른 식재료와 닿지 않도록 구분 보관하는 등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주의가 필요하다.

노권율 대구광역시 위생정책과장은 “식중독균이 번식하기 쉬운 여름철, 시에서는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도시락 제조업소 지도·점검 등을 통해 식중독 예방 관리 강화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음식점 뿐만 아니라 각 가정에서도 식재료 관리나 개인위생 관리 등 식중독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식중독 발생·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