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반사회 경산
조현일 경산시장, 취임 2주년 민생현장 방문소상공인 및 경산공설시장상인회 애로사항 청취 및 격려

[국제i저널=경북 이연서기자] 조현일 경산시장은 민선8기 취임 2주년을 맞이해 11일, 경산지역 소상공인 민생현장을 방문해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현일 경산시장, 취임 2주년 민생현장 방문(더담음 방문)ⓒ국제i저널

경산공설시장 내 위치한 ‘더담음’과 ‘경산공설시장상인회’를 방문해 경기 침체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운 현실과 전통시장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방문한 ‘더담음’은 경산의 특산품인 대추를 첨가하여 만든 대추육포가 주력상품으로 2023년 10월에 설립한 창업기업이자 여성기업이다.

‘더담음’은 올해 새바람체인지업사업을 신청해 환경 개선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며 현실적이면서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사업을 다양하게 마련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했다.

한편, 경산시는 연이은 고금리·고물가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산시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대출이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소상공인특례보증 출연금을 지난해 12억에서 25억으로 대폭 확대하고 보증한도 또한 소상공인별 3천만원 이내에서 5천만원 이내로 상향했다.

경산공설시장상인회는 “경산지식산업지구에 대형프리미엄 쇼핑몰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계시는 시장님께 감사를 드리며, 이에 따른 지역 유통산업의 변화와 관광객 증가에 따른 효과를 경산시의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이 같이 누리며 상생해 나갈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했다.

조현일 경산시장은 “스타트업기업이 경산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좀 더 현실적이며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지원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오랫동안 경기가 침체해 있는데 하루빨리 회복돼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해소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한 “지역주민과 상생하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애써주시는 경산공설시장상인회에 감사드리며, 경산시도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연서 기자  iij@iij.co.kr

<저작권자 © 국제i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연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